번역:로빈슨 크루소/제6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 6장: 양심의 가책에 시달리다

내가 배를 타러 갔을때, 그것이 이상하게 없어진 것을 알았다. 모래에 묻히기 전에 놓여있던 배의 모서리는 적어도 6피트 높이에서 물경 모양으로 찢어졌으며, 선미는 조각으로 부서지고 바다의 힘으로 나머지 부분과 분리되었다. 내가 그녀를 뒤쫓아다닌 후에 곧 그것이 위에 있었고, 한 편으로 던져졌다. 모래는 선미 옆에 있어서 이전에 물의 큰 장소가 있었다. 헤엄을 쳐야 난파선의 4분의 1마일 이내에 올수 있었지만, 모래는 썰물일때 그녀에게 빨리 걸을수있게 던져졌다. 나는 처음에 이것에 놀랐지만, 곧 지진으로 끝내야한다고 결론지었다. 그리고 이 폭풍우로 배는 이전보다 더 많이 부서졌고, 바다에서 매일 많은 일이 일어났다. 바람이 잔잔해지면서, 바닷물은 육지로 흘러들어갔다.

이것은 내가 사는곳을 없애는 디자인에서 모두 생각을 돌렸다. 그리고 나는 그날, 특히 배에 들어가는 길을 찾을수 있을지를 조사하면서 힘차게 바쁜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나는 그 종류의 것으로 예상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알았다. 배의 모든 내부가 모래로 막혀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무엇이든 절망하지 않는 것을 배웠으므로, 배에서 모든것을 가져올수 있도록 결심했다. 나는 그녀에게서 얻을수있는 모든것이 나에게 쓸모가 있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집을 짓다

맨 위로

농업 실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