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월대회고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원문[편집]


古寺蕭然傍御溝(고사소연방어구)
夕陽喬木使人愁(석양교목사인수)
烟霞冷落殘僧夢(연하냉락잔승몽)
歲月崢嶸破塔頭(세월쟁영파탑두)
黃鳳羽歸飛鳥雀(황봉우귀비조작)
杜鵑花發牧羊牛(두견화발목양우)
神松憶得繁華日(신송억득번화일)
豈意如今春似秋(기의여금춘사추)

현대어[편집]

옛 절은 쓸쓸히 어구 옆에 있고
저녁노을에 큰키나무는 사람을 서글프게 하는구나
연기 같은 놀(태평세월)은 스러지고 중의 꿈만 남았는데
기나긴 세월에 탑머리는 무너져내렸네
누런 봉새는 어디 가고 참새들만 날아드는가
진달래꽃 피어나 소와 양이 풀을 뜯고 있구나
송악산 영화롭던 옛날을 떠올려보니
지금 이 봄이 가을인 듯한 것을 어찌 알았으리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