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국인기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Separator.jpg

작년(1945년) 초가을이었소.

소위 ‘적당한 시기에 한국인에게 독립을 허여한다’는 카이로와 포츠담의 결의의 ‘적당한 시기’라는 것을 ‘우리 땅에서의 일본인의 전퇴’쯤으로 해석하고 ‘일본의 항복’과 ‘연합군의 조선 진주’를 진심으로 기뻐하고 환영하던 그 무렵이었소.

전쟁 통에 소위 ‘소개’라 하여 16년간 살던 집을 없이하고 공중에 떠 있던 나와 나의 가족들은, 이 기꺼운 시절에, 몸 의탁할 근거(주택)를 마련하느라고 쩔쩔매고 돌아갔었소. 가뜩이나 주택난에 허덕이는 경성 시내에서, 더욱이 독립한 내 나라를 찾아 돌아오는 많은 귀환인이며 전쟁에 밀려서 시골에 내려갔다가 도로 서울로 돌아 오는 사람들이며, 독립한 내 나라 수도를 사모하여 몰려드는 무리며 등등으로, 서울의 주택난은 과연 극도에 달하여 있었소.

이러한 비상한 시절에, 집을 구하려 하니 좀체의 일이 아니었소. 돈이나 넉넉하면 그래도 돈의 윈력으로 우겨볼 것이요 무슨 다른 튼튼한 배경이라도 가졌으면 배경의 힘으로라도 운동해보련만, 아무 배경이며 힘을 못 가진 가난한 소설가로, 곁눈질도 하지 않고 단 한길을 47년간 걸어온 나는, 손톱눈만한 협력을 바랄 길도 없이, 흥분과 혼란으로 웅성거리는 이 도시에서 주택 한 채를 구해보려고 돌아갔었소.

오늘은 어제보다 내일은 오늘보다 나날이 주택 문제는 긴박의 도수를 더해가며, 집은 좀체 손안에 들어오지 않고, 엄동은 차차 가까워오고…… 가족 일곱 명의 가장으로서, 가족의 몸을 눕힐 안주처를 못 마련한 나의 책임은 여간 급하고 무겁지 않았소.

8월 보름에서 9월로 10월로, 11월로 엄동은 목전에 임박했는데, 주택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과연 딱하고 급하였소. 이제 수일 내로 집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비상한 수단을 쓰지 않을 수 없게 되었소. 그 비상한 수단이란, 즉 가족의 이산이오. 가정이라는 한 집 단체를 헤치고, 나는 나대로, 아내는 아내대도, 아이들을 나누어 맡아가지고, 각각 여관이나 하숙이나 셋방이나를 얻어가지고, 헤어져서 사는 것. 주택이 없으매 가정을 이룩할 수 없고, 가정이 없으매, 이렇게 살 수밖에 없을 것이오.

이렇게 되면 과연 크나큰 비극이오. 나라가 해방되었다고 서울로 돌아와보니, 내 나라 서울은 내 가족 하나를 포옹할 수가 없는가.

46년의 전생을 아무 야심도 없이 허심탄회 오직 소설도에만 정진해왔고, 지금 천하가 모두 정치적 야망이거나 매명적 야망이거나 모리적 야망에 뒤끓는 판국에서도 그런 데서는 멀리 떠나서 다만 내 가족이 몸을 쉬고 또는 조용히 앉아서 글 쓸 만한 집 한 채를 구하고자 하는, 말하자면 지극히 담박한 욕망이거늘, 이 욕망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는 사정이 진실로 딱하고 한심스러웠소.

시절도 인젠 엄동에 들어섰고, 집은 마련하지 못하고 하릴없이 가족 이산의 비극적 각오를 한 그때였소.

이런 고마울 일이 어디 있으리오. 군정청 광고국장으로 있는 ○씨가, 이내 딱한 사정을 어디서 듣고, 매우 동정해주었소.

“저 김동인이는 내 평소에 가까이 사귄 일도 없고, 나는 문학이라는 것에는 전혀 문외한이다. 그러나 나는 이런 일을 안다. 즉 그 김동인이는 과거 50년간 단 한 가닥의 길(영리 행위가 아닌)만을 걸어 왔고, 더욱이 최근 한동안은, 조선어 사수를 위하여 총독부 정보과와 싸우고 싸우고, 8∙15 그날까지도 이 일로 싸워온 사람임을, 조선이라는 국가가 있고, 그 국가에서 과거의 공로자에게 어떤 보상을 한다 하면, 마땅히 김동인에게는 어떤 정도의 보상이 있어야 할 것이다. 지금 해방되었다는 이때, 집 한 칸 없이 가족이 이산하게까지 된다면 이것은 도리가 아니요 대접이 아니다. 광공국鑛工局에서 일본인의 사택을 접수하여서 가지고 있는 것이 100여 채가 있다. 국가 보상으로서 집을 거저 주지는 못하는 우리의 애달픈 처지나마, 그 광공국 접수 사택 중에서나마 마음에 드는 집이 있거든 한 채 골라 가지라자. 집세를 내는 셋집이나마, 집 없을 때는 이것도 ‘없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요, 우리의 환경이 현재 이 이상은 할 수가 없으니, 이만한 것으로나마 미의微意를 표하자.”

얼마나 고마운 일이었으리오. 일가 이산도 안 하게 되었소. 엄동을 지붕 이래서 지낼 수 있게, 그리고 가족이 함께 오붓하게 지낼 수 있게 되었소

그러나 그런 것보다도 반갑고 고맙고 감격되는 것은 ○씨의 그 대접이었소.

세상에 하고많은 직업 가운데서, 소설 쓰는 것을 직업으로 택해 가지고 이 길에 정진하기를 1918년부터 오늘(1945년)까지 무릇 28년……30년에 가까운 세월을, 산업을 모르는지라 어버이에게서 물려받은 유산은 삽시간에 탕진하고, 가난한 살림을, 가난하기 때문에 받는 온갖 고통과 불만과 수모를 받아오며, 그대로 이 길만을 지켜온 나였소. 가난한 데서 생기는 수모, 소설쟁이라는 데서 생기는 수모……하도 받았는지라, 인제는 수모도 그다지 억하지도 않도록 면역은 되었지만……받았소……받았소. 가족에게까지……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