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제1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고개 뒤에 또 고개-
몇몇이나 있으련고?
넘어넘어 또 넘어도
기다린 듯 다가만 서라!
한 골짜기 지나면
또 다른 골짜기-
이깔로 백화로 뒤엉켜 앞길 막노니
목도군이 고역에 노그라지듯
골짜기는 으슥히 휘늘어져 있어라!
울림으로 빽빽하여 몇백 리
백설로 아득하여 몇천 리-
사나운 짐승도
발길 돌리기 서슴어 하고
날새도 고적에 애태우다
날아날아 떠나고야 마는
장백의 중중심처 홍산골-
절벽 사이 칼바람에 쌓인 눈 우에
뚜렷이 그려진 이 발자국,
어디론지 북으로 북으로 가버린
가없는 외로운 이 발자국-
어느 뉘의 자취인가?
눈보라에 길 잃었던 포수
절망에 운명 맡긴 자취인가?
어느 뉜지 북으론 웨 갔느뇨?
북에선 백두산이 백발을 휘날리며
한설을 안아 뒤뿌려치는데,
서리발로 한숨 쉬고 있는데!

2

눈 우에 뚜렷한 이 발자국
눈여겨 살피라-
그 속엔 절망의 흔적 없으리,
지난 밤 흰 두루마기 사람들
설피 신고 이곳 꿰어 북으로 갔으니
사람은 몇백이나 되어도
발자국은 하나만 남겨두고-
그런데 오늘은 이 발자국 허물이며
수십의 일제의 무리
허리까지 눈무지에 빠지며
≪토벌≫의 큰 불 밀림에 지르련다
맨 앞엔 군견 두 마리 날뛰고
그 뒤엔 안경이 번뜩이고
또 그 뒤엔 서리어린 총부리와 총부리-
≪대체 한 사람의 발자국뿐-
모두 어디로 갔느냐 말이야!≫
절벽에 안경을 두리번두리번-
맨 앞놈의 중얼거림
≪글쎄요… 신출귀몰은…≫
옆놈의 대답 끝나기도 전에
≪땅≫- 총소리
얼어든 대기를 깨뜨린다.
≪안경≫이 눈에서 다리도 못뺀 채
경례나 하듯이 꺼꾸러진다.

3

그다음…
그담엔 홍산골이 터졌다-
총소리, 작탄소리, 기관총소리,
놈들의 아우성소리!
그담엔 절벽이 무너졌다
다닥치며 뛰치며 부서지며
바위돌이 골짜기를 쳐부신다,
≪만세!≫ ≪만세!≫- 골안을 떨치며
산비탈에 숨었던 흰 두루마기들
나는 듯이 달려내렸다
여기서도 돌격의 ≪악!≫
저기서도 ≪악!≫ ≪악!≫
설광과 마주치는 날창
번개같이 서리찬 하늘을 찢는다.
≪동무들!
한 놈도 놓치지 말라!≫
이것은 작렬되는 육박의 첫 구령소리,

4

산비탈 바위 우에
청년 한 분 버쩍 올라선다
후리후리한 키꼴에
흰 두루마기자락이
대공으로 솟아오르려는
거센 나래같이 퍼덕이는데
온몸과 팔과 다리-
모두 다 약진의 서술에 불붙고
서리발 칼날의 시선으로
싸움터를 단번에 쭉- 가르며
≪한 놈도 남기지 말라!≫
그이는 부르짖었다
바른손 싸창을
바위 아래로 번쩍이자
마지막 발악쓰던 원쑤 두 놈이
미끄러지듯 허적여 뒤여진다-
≪한 놈도 남기지 말라!≫
그이는 재쳐 부르짖었다.
이는 이름만 들어도
삼도일제가 치떠는
조선의 빨찌산 김대장!
이는 장백을 쥐락펴락하는,
태산을 주름잡아 한손에 넣고
동서에 번쩍!
천리허의 대령도 단숨에 넘나드니
축지법을 쓴다고-
북천에 새 별 하나이 솟아
압록의 줄기줄기에
그 유독한 채광을 베푸노니
이 나라에 천명의 장수 났다고
백두산두메에서 우러러 떠드는
조선의 빨찌산 김대장!

5

육박의 불길 멎었을 때
밀림의 주인공 빨찌산들
주섬주섬 원쑤의무기 거둔다
몇 놈이나 복수의 칼 맞았느냐?
몇 놈이나 빨찌산전법에
≪천황폐하≫도 산산 줄달음에 팽개치고
≪무사도≫도 갈 데로 가라-
도망치다 엎드러졌느냐?
≪한 놈도 빼우지 않았습니다≫
철호의 보고
≪놈들은 이번에도
무장 바치러 왔지!≫
김대장의 높은 말소리
그리곤 호탕한 웃음소리-
≪하…하…하≫
함박꽃인 양 그 웃음소리
떨기떨기 내려져 눈 우에 꽂기는 듯!

6

이날 밤에 눈이 내렸다-
하늘도 땅도 바위츠렁도
홍산골 싸움터도
눈 속에 묻히였다.
이깔밭만 칠월의 꽃피는 삼밭이 되고
대부동 고목에도 때아닌 꽃이 피다
이 밤 빨찌산부대
나흘 만에 천막에 들다!
내굴냄새 웨 그리도 구수하고
모닥불도 불꽃채로 품 속에 껴안을 듯,
이날 밤 대장이 든 천막엔
새벽까지 등불이 가물가물…
허더니 아침엔 눈보라치는데
정치공작원 철호 먼길 떠났다.
전송하는 대장의 말-
≪철호 조심하오! 믿소!≫
덤썩 틀어쥐는 대장의 손길
심장 속에 해발을 일으켜라,
해는 눈보라 속에 숨어 있어도
추위는 박달같이 땅을 얼궈도-

7

눈보라…눈보라…
겨울이 마지막 악을 쓴다
무엇이나 찾는 듯 골짜기에서
이리저리 헤매다가도
잣솔을 뒤잡아흔들며
잉-잉 통곡치누나…
자작나무 휘여잡고
못살겠다 몸부림치다가도
노한 짐승같이 절벽에 달려드누나…
절벽에 달려들어선
쳐부시고 딩굴고 물어뜯다가는
산등에 올라 미친 듯 아우성치며
하늘도 땅도 휩쓸어가지고
동남으로 줄달음치누나!
눈보라…눈보라…
네야 산 넘고 골 지나 또 지나
압록강까지 이르리라!
너를 동무 삼아
철호 저 산 넘으리!
압록을 건너 조상의 땅 밟으리!
눈보라! 눈보라!
듣느냐?
너는야 철호를 도와주거라-
너도 장백의 눈보라 아니냐!
철호는 멀리도 간단다
국경선 H시도 그의 길에 놓였고
성진 함흥도 가야만 되고,
너 장백의 눈보라야!
불어 또 불어 철호를 감추라-
일제를 기절케 하라.
불어 또 불어 철호를 건네우라
압록강을 건네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