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로향운산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別路香雲散 (별로향운산) / 이별하고 가는 길 조차 향기가 따라와 구름이 흩어지고
離亭片月鉤 (이정편월구) / 떠나가는 정자 위엔 조각달만 걸렸어라
可憐輾轉夜 (가련전전야) / 가련타 잠 못 이뤄 뒹구는 이 밤
誰復慰香愁 (수부위향수) / 누가 있어 다시 그대의 수심 위로해줄까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