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못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같은 봄은 왔다니
잎만 수북 떠 있다
헐고 외인 못물가
내가 서서 볼 때다.

물에 드는 그림자
어울리며 흔든다
세도 못할 물소용
물 면드로 솟군다.

채 솟구도 못하여
솟구다는 삼킨다.
하건대는 우리도
이러하다 할소냐.

바람 앞에 풍겨나
제자리를 못 잡아
몸을 한곳 못 두어
애가 탈손 못물아.

한때 한때 지나다
가고말 것뿐이라
다시 헌된 세상에
안정 밖에 있겠나.

주석[편집]

  1. http://mylib.kll.co.kr/gen/main_0602.html?id=ksw&kkk=2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