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수령/풀버렛소리 가득차잇섯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우리집도 안이고
일갓집도 안인 집
고향은 더욱 안인 곳에서
아버지의 침상(寢床) 업는 최후(最後)의 밤은
풀버렛소리 가득차 잇섯다

노령(露領)을 단이면서까지
애써 자래운 아들과 딸에게
한마듸 남겨두는 말도 업섯고
아무을만(灣)의 파선도
설룽한 니코리스크의 밤도 완전히 이즈섯다
목침을 반듯이 벤채

다시 ㅅ드시잔는 두 눈에
피지못한 ㅅ굼의 ㅅ곳봉오리가 ㅅ갈안ㅅ고
어름짱에 누우신듯 손발은 식어갈ㅅ분
입술은 심장의 영원한 정지(停止)를 가르첫다
때 느즌 의원(醫員)이 아모말 업시 돌아간 뒤
이웃 늙은이 손으로
눈빗 미명은 고요히
낫츨 덥헛다

우리는 머리맛헤 엎듸여
잇는대로의 울음을 다아 울엇고
아버지의 침상(寢床)업는 최후(最後)의 밤은
풀버렛소리 가득차 잇섯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