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계엄령 해제에 즈음한 담화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Flag of the President of South Korea.svg
비상계엄령 해제에 즈음한 담화문
비상계엄령 선포에 즈음한 담화문 제5대 대통령 박정희
비상계엄해제에관한건(대통령공고 제12호)에 대한 담화문 1964년 7월 29일 수요일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정부는 7월 29일 영시를 기하여 서울 지성에 선포되었던 비상계엄령을 해제하기로 결정하였읍니다.

계엄령선포 이후 우리 국회는 시국의 중대성을 직시하고 여야협상을 통하여 진지하게 시국수습을 협의해 오던 바, 그 협상의 실을 거두어 이제 장차의 적절한 대책을 보장하면서 해엄을 공동결의하기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이러한 여야협상의 성공은 일찌기 우리 정치사에서 볼 수 없었던 일로서 나는 이 새로운 여야협조기운을 흐뭇하고도 마음 든든하게 생각하는 바입니다.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나는 지금에 와서 새삼 6·3사태의 연유를 다시 캐고 싶지 않을 뿐더러 이 사태로 말미암은 국가적 손실이나 대외적 위신에 관한 논난을 되풀이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다만 그 사태가 분명히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었기에 오늘 정부나 국회나 정치인이나 학생이나 그리고 언론인이나 지식인이나 국민 모두가 응분의 책임을 느끼고 또 반성하여 다시는 그러한 사태의 재발을 기어히 막겠다는 굳은 각오를 새롭게 한다면 우리는 그로써 그 불행을 보상하고도 남는 소득이 있다고 나는 확신하는 바입니다.

이제 해엄에 즈음하여 국정운영의 일차적 책임을 짊어진 정부나 모든 정치인들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회불안과 정국의 혼란을 혐오하는 서민대중의 간절한 염원을 충족시켜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사회안정과 공익보장의 증진을 위하여 그간 여야협상에서 협의된 법안들이 끝까지 여야의 공동노력으로 조속히 입법될 것을 나는 확신합니다.

끝으로 근2개월동안 수도치안의 계엄업무에 수고가 많았던 국군장병 및 경찰관들에게 그 노고를 치하하며 또 당국에 협조를 아끼지 않았던 시민 여러분께 심심한 감사를 드리는 바입니다

1964년 7월 29일 대통령 박정희

바깥고리[편집]

  • 계엄일지,《경향신문》, 5쪽, 1964년 07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