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화/빙하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머 - ㄴ 숲으로 새떼가 총알처럼 흩어지면
강언덕 밤이 검은 옷자락을 펼치고
소리없이 소리없이 나린다
하눌은
사라센의 반달기를 덩그렇게 매어달고

뼈만 앙상한 포풀라의 흐미한 가지끝 ─
별떼는 바람찬 허공우에 등불을 켜들고온다

숲기슭을 어성대는 이리떼 바람이
양떼마냥 눈뗌이를 몰아쫓는 골재기밑에
화석처럼 강은 힌 나래를 펼치고누어있다

손바닥으로 더듬으니 차돌처럼 싸 - 늘하고
입을 대고 후 - ㄱ 불어보나 김도 어리지않어
귀를 비벼 엿들어봐도 감감한 어름장의 살결

오오 별똥처럼 가슴에 떨어지는 슬픔아
밤마다 흉한 꿈을 던저주는 사탄의 손길아
대낮의 등잔에도 옛이야기만 켜놓고가는 검은 밤아

주린 꿈이 어름의 쇠사슬을 씹어끊고
성낸 물결처럼 소리치며 흘러가려해도
밤은 바다밑처럼 깊기만하야 그밑에
죄와 벌의 나사못은 비 - 비 - 꼬이고
아득한 히망은 납덩이마냥 가라앉는다

눈덮인 숲그늘에 밤새 울기를 기다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