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화/자화상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터 ─ ㅇ 비인 방안에 누워
쪽거울을 본다

거울 속에 나타난
무서운 눈초리

코가 높아 양반이래도 소용없고
입센처럼 이마가 넓대도 자랑일 게 없다

아름다운 꿈이 뭉그러지면
성가신 슬픔은 바위처럼 가슴을 덮고

등뒤에는 항상 또 하나 다른 내가 있어
서슬이 시퍼런 눈초리로 나를 노려보고
하하하 코웃음치며 비웃는 말 ──

한낱 버러지처럼 살다가 죽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