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Mineralsab/명작 감상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별 헤는 밤[편집]

별 헤는 밤
윤동주
61 Vir as seen with a 12.5" telescope with a field of view of 45.1 arcminutes.jpg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헬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憧憬)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우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우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게외다.

동짓달 기나긴 밤을[편집]

무제
황진이
Korean headgear-Sseugae chima-01.jpg

冬至ᄉᄃᆞᆯ기나긴밤을한허리를버혀내여
春風니불아레서리서리너헛다가
어론님오신날밤이여든구뷔구뷔펴리라

장진주사[편집]

장진주사(將進酒辭)
정철
Jeong Seon-Samseung.jeong.jpg

ᄒᆞᆫ잔먹새그려ᄯᅩ ᄒᆞᆫ盞먹새그려
곳것거算노코無盡無盡먹새그려이몸주근後면지게우ᄒᆡ거적더퍼주리혀ᄆᆡ여가나流蘇寶帳의만인이우러네나어욱새속새덥가나무白楊수페가기곳가면누른 ᄒᆡ흰ᄃᆞᆯᄀᆞᄂᆞᆫ비굴근눈쇼쇼리ᄇᆞ람불제뉘ᄒᆞᆫ잔먹쟈ᄒᆞᆯ고
ᄒᆞ믈며무덤우ᄒᆡᄌᆡᆫ나비ᄑᆞ람불제뉘우ᄎᆞᆫᄃᆞᆯ엇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