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골 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산골 물아
어대서 나서 어대를 가는가.
무슨 일로 그리 쉬지 않고 가는가.
가면 다시 오려는가, 아니 오려는가.
물은 아무 말이 없이
수없이 얼크러진 등댕담이 칡던줄 속으로
작은 돌은 넘어가고
큰 돌은 돌아가면서
쫄쫄 꼴꼴 쇄 소리가
兩岸靑山[양안청산]에 反響[반향]한다.
그러면
산에서 나서 바다에 이르는 成功[성공]의 秘訣[비결]이
이렇다는 말인가.
물이야 무슨 마음이 있으랴마는
世間[세간]의 劣敗者[열패자]인 나는
이렇게 說法[설법]을 듣노라.

《조선일보》1936년 3월 27일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