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권01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국사기 권제1

선찬(宣撰)

신라본기제1 시조 혁거세거서간(赫居世居西干) 남해차차웅(南解次次雄) 유리이사금(儒理尼斯今) 탈해이사금(脫解尼師今) 파사이사금(婆娑尼師今) 지마이사금(祗摩尼斯今) 일성이사금(逸聖尼師今)

혁거세 거서간[편집]

시조(始祖)는 성(姓)이 박(朴)씨이고 이름은 혁거세(赫居世)이다. 전한(前漢) 효선제(孝宣帝) 오봉(五鳳) 원년 갑자(甲子 (기원전 57년)) 4월 병진(丙辰) 또는 정월 15일이라고도 하였다에 즉위하여 거서간(居西干)이라 일컬었다. 이때 나이는 13세였고 국호를 서나벌(徐那伐)이라 하였다.

이에 앞서 조선(朝鮮)의 유민들이 산골짜기 사이에 나뉘어 살며 6촌을 이루고 있었다. 첫째는 알천양산촌(閼川楊山村)이고, 둘째는 돌산고허촌(突山高墟村), 셋째는 취산진지촌(觜山珍支村) 혹은 간진촌(干[1]珍村)이라고도 하였다. 넷째는 무산대수촌(茂山大樹村), 다섯째는 금산가리촌(金山加利村), 여섯째는 명활산고야촌(明活山高耶村)인데, 이것이 진한 6부(辰韓六部)가 되었다. 고허촌(高墟村)의 촌장 소벌공(蘇伐公)이 양산(楊山) 기슭을 바라보니 나정(蘿井) 옆의 숲 사이에서 말이 무릎을 꿇고 앉아 울고 있었으므로 가서 보니 문득 말은 보이지 않고 다만 큰 알만 있었다. 그것을 쪼개니 어린아이가 나왔으므로 거두어서 길렀다. 나이가 10여 세에 이르자 남달리 뛰어나고 숙성하였다. 6부 사람들은 그 출생이 신비하고 기이하였으므로 그를 받들어 존경하였는데, 이때 이르러 그를 임금으로 삼았다. 진한 사람들은 박[瓠]을 박(朴)이라 일컬었는데, 처음에 큰 알이 마치 박과 같았던 까닭에 박(朴)을 성으로 삼았다. 거서간(居西干)은 진한의 말로 왕을 뜻한다. 혹은 존귀한 사람을 부르는 호칭이라고도 하였다.

4년(기원전 54) 여름 4월 초하루 신축(辛丑)에 일식(日食)이 있었다.

5년(기원전 53) 봄 정월에 용(龍)이 알영정(閼英井)에 나타나 오른쪽 옆구리에서 여자아이를 낳았다. 어떤 할멈이 보고서 이상히 여겨 거두어 키웠다. 우물의 이름을 따서 그의 이름을 ('알영'이라) 지었는데, 자라면서 덕행과 용모가 뛰어났다. 시조(始祖)가 이를 듣고서 맞아들여 왕비로 삼으니, 행실이 어질고 안에서 보필을 잘 하였다. 당시 사람들은 그들을 두 성인〔二聖〕이라 일컬었다.

8년(기원전 50년) 왜인이 군사를 이끌고 와서 변경을 침범하려다가 시조가 거룩한 덕을 지니고 있다는 말을 듣고서 되돌아 갔다.

9년(기원전 49년) 봄 3월에 살별〔星孛〕왕량[2]에 나타났다.

14년(기원전 44년) 여름 4월에 살별〔星孛〕이 삼()에 나타났다.

17년(기원전 41년) 왕이 6부를 두루 돌면서 위무하였는데, 왕비 알영이 따라 갔다. 농사와 누에치기에 힘쓰도록 권장하여 토지의 이로움을 다 얻도록 하였다.

19년(기원전 39년) 봄 정월에 변한[3]이 나라를 바쳐 항복해 왔다. [4]

21년(기원전 37년) 서울〔京〕에 성을 쌓고 금성(金城)이라 하였다. 이 해에 고구려의 시조 동명(東明)이 왕위에 올랐다.

24년(기원전 34년) 여름 6월 그믐 임신(壬申)에 일식이 있었다.

26년(기원전 32년) 봄 정월 금성에 궁실(宮室)을 지었다.

30년(기원전 28년) 여름 4월 그믐 기해(己亥)에 일식이 있었다. 낙랑인들이 군사를 거느리고 와서 침범하려다가 밤에도 집의 문을 잠그지 않고, 노적(露積)가리를 들에 그대로 쌓아둔 것을 보고는 서로 말하였다. “이 지방 백성들은 서로 도둑질을 하지 않으니 도(道)가 있는 나라라 할 만하다. 우리들이 몰래 군사를 거느리고 습격한다면 도둑과 다름이 없으니 부끄럽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에 군사를 이끌고 되돌아갔다.[5]

32년(기원전 26년) 가을 8월 그믐 을묘(乙卯)에 일식이 있었다.

38년(기원전 20년) 봄 2월에 호공(瓠公)을 마한에 보내 예방(禮訪)하였다. 마한왕이 호공을 꾸짖어 말하였다. “진한(辰韓)과 변한(卞韓) 두 나라는 우리의 속국인데 근년에 공물(貢物)을 보내지 않으니, 큰 나라를 섬기는 예의가 이와 같은가?” (호공이) 대답하였다. “우리 나라는 두 성인이 일어나서부터 인사(人事)가 잘 다스려지고 천시(天時)가 순조로와, 창고는 가득 차고 백성은 공경하고 겸양할 줄 압니다. 그래서 진한의 유민으로부터 변한 ‧ 낙랑 ‧ 왜인에 이르기까지 두려워하는 마음을 품지 않음이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 임금님은 겸허하게 신하인 저를 보내 안부를 묻게 하였으니, 예가 지나치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대왕께서는 크게 노하여 군사로써 위협하니 이것이 무슨 마음입니까?” (마한)왕이 격분하여 그를 죽이려고 하였으나 좌우의 신하들이 간언하여 말리니, 이에 돌아갈 것을 허락했다. 이보다 앞서 중국 사람들이 진(秦)나라의 난리를 괴로워하여 동쪽으로 오는 사람이 많았는데, 그 다수가 마한의 동쪽에 터를 잡고 진한 사람들과 더불어 섞여 살았다. 이때 이르러 점점[6] 번성해진 까닭에 마한이 그것을 꺼려서 책망한 것이다. 호공이라는 사람은 그 종족과 성(姓)은 자세히 알 수 없으나 본래는 왜인이었다. 처음에 박을 허리에 매고서 바다를 건너온 까닭에 호공(瓠公)이라 불렀다.

39년(기원전 19년) 마한 왕이 죽었다. 어떤 사람이 임금을 달래어 말하였다. “서한(西韓)의 왕이 지난번에 우리의 사신을 욕보였는데 지금 상을 당하였으니 그 나라를 치면 쉽게 평정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임금이 말하기를 “다른 사람의 재난을 다행으로 여기는 것은 어질지 못한 일이다.”하고는 따르지 않고, 사신을 보내 조문하였다.

40년(기원전 18년) 백제의 시조 온조(溫祚)가 왕위에 올랐다.

43년(기원전 15년) 봄 2월 그믐 을유에 일식이 있었다.

53년(기원전 5년) 동옥저 사신이 와서 좋은 말 20[7]필을 바치면서 말하기를 “저희 임금이 남한(南韓)에 성인이 났다는 소문을 듣고[8] 신을 보내 (말을) 바치게 하였습니다.”라 하였다.

54년(기원전 4년) 봄 2월 기유(己酉)에 살별이 하고(河鼓)[9][10]에 나타났다.

56년(기원전 2년) 봄 정월 초하루 신축(辛丑)에 일식이 있었다.

59년(서기 2년) 가을 9월 그믐 무신(戊申)에 일식이 있었다.

60년(서기 3년) 가을 9월에 두 마리의 용이 금성의 우물 가운데에서 나타났다. 갑자기 천둥이 치고 비가 내렸으며 금성 남문에 벼락이 쳤다.

61년(서기 4년) 봄 3월에 거서간이 죽었다. 사릉(蛇[11]陵)에 장사지냈는데, (능은) 담암사(曇[12]巖寺) 북쪽에 있다.

남해 차차웅[편집]

남해 차차웅(南解次次雄)이 왕위에 올랐다. 차차웅을 혹은 자충(慈充)이라고도 하였다. 김대문이 말하였다. (차차웅은) 방언(方言)에서 무당을 일컫는 말이다.무당은 귀신을 섬기고 제사를 주관하는 까닭에 세상 사람들이 그를 두려워하고 공경하여 마침내 큰 어른을 일컬어 자충이라 하였다. 그는 혁거세의 친아들이다. 신체가 장대하고 성품은 침착하고 중후하였으며 지략(智略)이 많았다. 어머니는 알영부인(閼英夫人)이고 왕비는 운제부인(雲帝夫人)이다. 또는 아루(阿婁)부인이라고도 하였다. 아버지를 이어서 즉위하여 원년을 칭하였다.

사론(史論): 임금이 즉위하면 해를 넘겨 원년을 칭하는 것은 그 법이 《춘추》에 상세히 있으니, 이는 고칠 수 없는 선왕(先王)의 법〔典〕이다. (상서) 〈이훈〉(伊訓)편에 ‘성탕(成湯)[13]이 이미 죽었으니 태갑(太[14]甲) 원년이다.’하였고, 정의(正義)에는 '성탕이 이미 죽었으니 그 해가 곧 태갑 원년이다.’라 하였다. 그러나 맹자(孟子)에 ‘탕왕(湯王)이 죽자 태정(太丁)은 즉위하지 않았고, [15]외병(外丙) 2년[16], 중임(仲壬) 4년[17].’이라고 하였으니, 아마 상서(尙書) (이훈)에 몇 글자가 빠져서 정의(正義)의 잘못된 설명이 나온 듯 싶다. 어떤 사람은 "옛날에 임금이 즉위하면 어떤 경우는 달을 넘겨 원년을 칭하기도 하고, 혹은 해를 넘겨 원년을 칭하기도 하였다."고 말한다. 달을 넘기고 원년을 칭한 것은 ‘성탕이 이미 죽었으니 태갑 원년이다.’라고 한 것이 그것이다. 맹자에서 '태정이 즉위하지 않았다.'라고 한 것은 태정이 왕위에 오르지 못하고 죽었음을 일컬음이고, ‘외병(外丙) 2년, 중임(仲壬) 4년.’이라 한 것은 모두 태정(太[18]丁)의 아들인 태갑(太[19]甲)의 두 형이 태어나서 2년 혹은 4년만에 죽었음을 말하는 것이니, 태갑이 탕(湯)을 이을 수 있었던 까닭이다. 사기(史記)에서 문득 중임(仲壬)과 외병(外丙)을 두 임금이라 하였으나 잘못이다. 전자(前者)에 따르면 앞 임금이 죽은 해에 (남해 차차웅이) 즉위하여 원년을 칭하였으니 옳지 않고, 후자에 따르면 곧 상(商)나라 사람의 예법을 얻었다고 할 수 있다.

원년(서기 4) 가을 7월에 낙랑의 군사가 와서 금성을 몇 겹으로 둘러쌌다.[20] 왕이 좌우의 신하들에게 말하였다. "두 성인이 나라를 버리시고[21] 내가 나라 사람들의 추대로 그릇되이 왕위에 있어, 두려움이 마치 냇물을 건너는 것과 같다. 지금 이웃 나라가 와서 침범하니, 이는 내가 덕이 없는 까닭이다. 이를 어찌하면 좋겠는가?" 좌우의 신하들이 대답하였다. "적(賊)이 우리가 국상(國喪)을 당하였음을 다행으로 여겨서 망령되게[22] 군사를 이끌고 왔으니 하늘이 반드시 도와주지 않을 것입니다. 지나치게 두려워하지 않아도 됩니다." 적이 잠시 후에 물러갔다.

3년(서기 6) 봄 정월에 시조묘(始祖廟)를 세웠다. 겨울 10월 초하루 병진(丙辰)에 일식이 있었다.

5년(서기 8) 봄 정월에 왕이 탈해가 어질다는 소문을 듣고 맏딸을 그에게 시집보냈다.

7년(서기 10) 가을 7월에 탈해대보로 삼아 군무(軍務)와 국정을 맡겼다.

8년(서기 11) 봄과 여름에 가물었다.

11년(14년) 왜인이 병선 백여 척을 보내 바닷가의 민가를 노략질하였으므로, 6부의 날랜 군사를 출동시켜 그들을 막았다. 낙랑인이 생각하기를 '나라 안이 비었을 것이다.' 하고 와서[23] 금성을 공격하니 몹시 급박하였다. 밤에 유성(流星)이 적의 진영에 떨어지자 무리들이 두려워하여 물러가 알천(閼川) 가에 진을 치고 돌무더기 20개를 만들어 놓고 갔다. 6부의 군사 1천 명이 그들을 추격하였는데, 토함산 동쪽에서부터 알천에 이르러 돌무더기를 보고서 적의 무리가 많다는 사실을 알고 이에 중지하였다.

13년(16년) 가을 7월 그믐 무자(戊子)[24]에 일식이 있었다.[25]

15년(18년) 서울에 가뭄이 들었다. 가을 7월에 메뚜기떼의 재해가 있어 백성들이 굶주렸으므로 창고의 곡식을 풀어 그들을 진휼하였다.

16년(19년) 봄 2월에 북명(北溟) 사람이 밭을 갈다가 예왕(濊王)의 인장을 얻어 (나라에) 바쳤다. [26]

19년(22년) 질병이 크게 번져 많은 사람들이 죽었다. 겨울 11월에 얼음이 얼지 않았다.

20년(23년) 가을에 금성[太[27]白]이 태미(太[28]微) [별자리]에 들어갔다.

21년(24년) 가을 9월에 누리의 재해가 있었다. 왕이 죽어[薨] 사릉원(蛇陵園) 안에 장사지냈다.

유리 이사금[편집]

유리 이사금(儒理尼師今)이 왕위에 올랐다. 남해(南解)의 태자이다. 어머니는 운제부인(雲帝夫人)이고 왕비는 일지(日知) 갈문왕(葛文王)의 딸이다.혹은 왕비의 성은 박씨이고 허루왕(許婁王)의 딸이라고도 하였다. 앞서 남해가 죽자 유리가 마땅히 왕위에 올라야 했는데, 대보(大輔)인 탈해가 본래 덕망이 있었던 까닭에 왕위를 미루어 사양하였다. 탈해가 말하였다. 신기(神器)·대보(大寶)는 용렬(庸劣)한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바가 아니다. 내가 듣건대 성스럽고 지혜로운 사람은 이〔齒〕가 많다고 하니 떡을 깨물어서 시험해보자. 유리의 잇금〔齒理〕이 많았으므로 이에 좌우의 신하와 더불어 그를 받들어 세우고 이사금(尼師今)이라 불렀다. 옛부터 전해져오는 것이 이와 같다. 김대문(金大問)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이사금은 방언으로 잇금을 일컫는 말이다. 옛날에 남해가 장차 죽을 즈음에 아들 유리와 사위 탈해(脫解)에게 일러 말하기를 '내가 죽은 후에 너희 박(朴)·석(昔) 두 성 가운데 나이가 많은 사람이 왕위를 이어라.'라고 하였다. 그 후에 김씨 성이 또한 일어나 3성(三姓)에서 나이가 많은 사람이 서로 왕위를 이었던 까닭에 이사금이라 불렀다. 즉위 2년(25년) 봄 2월에 친히 시조묘(始祖廟)에 제사지내고 대사(大赦)하였다.

즉위 5년((28년)) 겨울 11월에 왕이 나라 안을 순행(巡行)하다가 한 할멈이 굶주리고 얼어서 죽어가고 있는 것을 보고 말하였다. "내가 미미한 몸으로 왕위에 있으면서 백성을 능히 기르지 못하여 늙은이와 어린 아이로 하여금 이 지경에까지 이르게 하였으니, 이는 나의 죄이다." (왕이) 옷을 벗어서 덮어주고 밥을 주어 먹게 하였다. 그리고 담당 관청에 명하여 곳곳에 있는 홀아비와 홀어미, 부모없는 아이, 자식 없는 늙은이와 늙고 병들어 스스로 살아갈 수 없는 사람을 위문하고 양식을 나누어 주어서 부양하게 하였다. 이에 이웃 나라의 백성들이 소문을 듣고 옮겨 오는 자가 많았다. 이 해에 백성의 풍속이 즐겁고 편안하여 비로소 도솔가(兜率歌)를 지었다. 이것이 가악(歌樂)의 시초이다.

즉위 9년(32년) 봄에 6부의 이름을 바꾸고 그에 따라 성을 내려주었다. 양산부(楊山部)를 양부(梁部)로 고치고 성은 이(李)로 하였고, 고허부(高墟部)를 사량부(沙梁部)로 고치고 성은 최(崔), 대수부(大樹部)를 점량부(漸梁部) 또는 모량부(牟梁部)라고도 하였다.로 고치고 성은 손(孫), 간진부(干[29]珍部)를 본피부(本彼部)로 고치고 성은 정(鄭), 가리부(加利部)를 한기부(漢祇部)로 고치고 성은 배(裵), 명활부(明活部)를 습비부(習比部)로 고치고 성은 설(薛)로 하였다. 또 관(官)을 설치하였는데, 17등급이 있었다. 첫째는 이벌찬(伊伐飡), 둘째는 이척찬(伊尺飡), 셋째는 잡찬(迊飡), 넷째는 파진찬(波珍飡), 다섯째는 대아찬(大阿飡),

飡 六阿飡 七一吉飡 八沙飡 九級伐飡 十大奈麻 十一奈麻 十二大舍 十三小舍 十四吉士 十五大烏 十六小烏 十七造位 王旣定六部 中分爲二 使王女二人 各率部內女子 分朋造黨 自秋七月旣望 每日早集大部之庭績麻 乙夜而罷 至八月十五日 考其功之多小 負者置酒食 以謝勝者 於是 歌舞百戲[30] 皆作 謂之嘉俳 是時 負家一女子 起舞嘆曰 會蘇 會蘇 其音哀雅 後人因其聲而作歌 名會蘇曲

여섯째는 아찬, 일곱째는 일길찬, 여덟째는 사찬, 아홉째는 급벌찬, 열째는 대나마, 열한째는 나마, 열두째는 대사, 열세째는 소사, 열네째는 길사, 열다섯째는 대오, 열여섯째는 소오, 열일곱째는 조위였다. 왕이 6부를 정하고 나서 이를 반씩 둘로 나누어 왕의 딸 두 사람으로 하여금 각각 부(部) 안의 여자들을 거느리고 무리를 나누어 편을 짜서 가을 7월 16일부터 매일 아침 일찍 큰 부[大部]의 뜰에 모여서 길쌈을 하도록 하여 밤 10시경에 그치는데, 8월 15일에 이르러 그 공적의 많고 적음을 헤아려 진 편은 술과 음식을 차려서 이긴 편에게 사례하였다. 이에 노래와 춤과 온갖 놀이를 모두 행하는데 그것을 가배(嘉俳)라 하였다. 이때 진 편에서 한 여자가 일어나 춤을 추며 탄식해 말하기를 "회소 회소(會蘇)"라고 하였는데, 그 소리가 슬프고도 아름다워 후대 사람들이 그 소리를 따라서 노래를 지어 회소곡(會蘇曲)이라 이름하였다.

十一年 京都 地裂泉湧 夏六月 大水

즉위 11년(34년) 서울[京都]에 땅이 갈라져 샘물이 솟았다. 6월에 홍수가 났다.

十三年 秋八月 樂浪犯北邊 攻陷朶山城

즉위 13년(36년) 가을 8월에 낙랑이 북쪽 변경을 침범하여 타산성(朶山城)을 공격하여 함락시켰다.

十四年 高句麗王無恤 襲樂浪滅之 其國人五千來投 分居六部

즉위 14년(37년) 고구려 왕 무휼(無恤)이 낙랑을 습격하여 멸망시켰다. 그 나라 사람 5천 명이 와서 투항하였으므로 6부에 나누어 살게 하였다.

十七年 秋九月 華麗 不耐二縣人連謀 率騎兵犯北境 貊國渠帥 以兵要曲河西敗之 王喜 與貊國結好

즉위 17년(40년) 가을 9월에 화려현(華麗縣)과 불내현(不耐縣) 두 현의 사람들이 함께 모의하여 기병을 이끌고 북쪽 변경을 침범하였는데, 맥국(貊國)의 우두머리가 곡하(曲河)의 서쪽에서 군사로써 막아 물리쳤다. 왕이 기뻐하여 맥국과 우호를 맺었다.

十九年 秋八月 貊帥獵得禽獸獻之

즉위 19년(42년) 가을 8월에 맥국의 우두머리가 사냥하여 얻은 새와 짐승을 바쳤다.

三十一年 春二月 星孛于紫宮

즉위 31년(54년) 봄 2월에 살별이 자궁(紫宮) [별자리]에 나타났다.

三十三年 夏四月 龍見金城井 有頃 暴雨自西北來 五月 大風拔木

즉위 33년(56년) 여름 4월에 용이 금성(金城)의 우물에서 나타났는데, 조금 있다가 폭우가 서북쪽에서부터 몰려왔다. 5월에 큰 바람이 불어 나무가 뽑혔다.

三十四年 秋九月 王不豫 謂臣寮曰 脫解身聯國戚 位處輔臣 屢著功名 朕之二子 其才不及遠矣 吾死之後 卽大位 以無忘我遺訓 冬十月 王薨 葬蛇陵園內

즉위 34년(57년) 가을 9월에 왕이 병환이 들자 신료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탈해는 그 신분이 임금의 친척이고 지위가 재상의 자리에 있으며 여러 번 공명(功名)을 드러내었다. 짐(朕)의 두 아들은 재주가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한다. 내가 죽은 후에 그로 하여금 왕위에 오르게 할 것이니, 나의 유훈을 잊지 말라" 겨울 10월에 왕이 죽어 사릉원(蛇陵園) 안에 장사지냈다.

탈해 이사금[편집]

脫解尼師今立一云吐解 時年六十二 姓昔 妃阿孝夫人 脫解本多婆那國所生也 其國在倭國東北一千里 初其

탈해 이사금 [탈해를] 또는 토해라고도 하였다.이 왕위에 올랐다. 그때 나이는 62세였다. 성은 석(昔)씨이고 왕비는 아효부인(阿孝夫人)이었다. 탈해는 본래 다파나국(多婆那國)에서 태어났는데, 그 나라는 왜국(倭國)의 동북쪽 1천 리 되는 곳에 있다. 앞서

國王 娶女國王女爲妻 有娠七年 乃生大卵 王曰 人而生卵不祥也 宜棄之 其女不忍 以帛裏卵並寶物置於櫝中 浮於海 任其所往 初至金官國海邊 金官人怪之不取 又至辰韓阿珍浦口 是始祖赫居世 在位三十九年也 時海邊老母 以繩引繫海岸 開 見之 有一小兒在焉 其母取養之 及壯身 長九尺 風神秀朗 知識過人 或曰 此兒不知姓氏 初櫝來時 有一鵲飛鳴而隨之 宜省鵲字 以昔爲氏 又解韞櫝而出 宜名

그 나라 왕이 여국왕(女國王)의 딸을 맞아들여 아내로 삼았는데, 임신한 지 7년이 되어 큰 알을 낳았다. 그 왕이 말하기를 "사람으로서 알을 낳은 것은 상서롭지 못하니 마땅히 버려야 한다."고 하였다. 그 여자는 차마 그렇게 하지 못하고 비단으로 알을 싸서 보물과 함께 궤짝 속에 넣어 바다에 띄워 가는 대로 가게 맡겨두었다. 처음에 금관국의 바닷가에 이르렀으나 금관국 사람들이 그것을 괴이하게 여겨서 거두지 않았다. 다시 진한의 아진포(阿珍浦) 어구에 다다랐다. 이때는 시조 혁거세가 왕위에 오른지 39년 되는 해이다. [31] 그 때 바닷가에 있던 할멈이 줄로 끌어 당겨서 해안에 매어놓고 궤짝을 열어 보니 작은 아기가 하나 있어 그 할멈이 거두어 길렀다. 장성하자 신장이 아홉 자나 되고 풍채가 빼어나고 환했으며 지식이 남보다 뛰어났다. 어떤 사람이 말하였다. 이 아이의 성씨를 모르니, 처음에 궤짝이 왔을 때 까치 한 마리가 날아와 울면서 그것을 따랐으므로 마땅히 작(鵲)에서 [조(鳥)를] 생략하여 석(昔)으로써 성을 삼고, 또 궤짝에 넣어둔 것을 열고 나왔으므로 마땅히

脫解 脫解始以漁釣爲業 供養其母 未嘗有懈色 母謂曰 汝非常人 骨相殊異 宜從學 以立功名 於是 專精學問 兼知地理 望楊山下瓠公宅 以爲吉地 設詭計 以取而居之 其地後爲月城 至南解王五年 聞其賢 以其女妻之 至七年 登庸爲大輔 委以政事 儒理將死曰 先王顧命曰 吾死後 無論子壻 以年長且賢者 繼位 是以寡人先立 今也宜傳其位焉

탈해(脫解)라 해야 한다. 탈해는 처음에 고기잡이를 업(業)으로 하여 그 어머니를 봉양하였는데, 한 번도 게으른 기색이 없었다. 어머니가 말하기를 "너는 보통 사람이 아니다. 골상(骨相)이 특이하니 마땅히 학문을 하여 공명을 세워라."고 하였다. 이에 오로지 학문에만 힘써지리(地理)까지도 겸하여 알았다. 양산 아래 호공(瓠公)의 집을 바라보고는 길지(吉地)라고 여겨 속임수를 써서 그곳을 빼앗아 살았는데, 그 땅은 후에 월성(月城)이 되었다. 남해왕 5년에 이르러 [왕이] 그가 어질다는 소문을 듣고 그의 딸을 그에게 시집보내고, 7년에는 등용하여 대보(大輔)로 삼아 정치의 일을 맡겼다. 유리왕이 장차 죽을 즈음에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선왕(先王)이 유언으로 말하기를 '내가 죽은 후에는 아들이나 사위를 논하지 말고 나이가 많고 또한 어진 사람으로 왕위를 잇게 하라!'고 하셨으므로 내가 먼저 왕위에 올랐다. 이제 마땅히 왕위를 [그에게] 물려주어야겠다.

二年 春正月 拜瓠公爲大輔 二月 親祀始祖廟

즉위 2년(58년) 봄 정월에 호공을 대보(大輔)로 삼았다. 2월에 몸소 시조묘에 제사지냈다.

三年 春三月 王登吐含山 有玄雲如蓋 浮王頭上 良久而散 夏五月 與倭國結好交聘 六月 有孛星于天船

즉위 3년(59년) 봄 3월에 왕이 토함산에 올라갔는데, 검은 구름이 덮개[蓋]처럼 하여 왕의 머리 위에 떠서 오래 있다가 흩어졌다. 여름 5월에 왜국과 우호관계를 맺고 사신을 교환하였다. 6월에 살별이 천선(天船) [별자리]에 나타났다.

五年 秋八月 馬韓將孟召 以覆巖城降

즉위 5년(61년) 가을 8월에 마한의 장군 맹소(孟召)가 복암성(覆巖城)을 들어 항복해 왔다.

七年 冬十月 百濟王拓地 至娘子谷城 遣使請會 王不行

즉위 7년(63년) 겨울 10월에 백제 왕이 땅을 넓혀 낭자곡성(娘子谷城)에 이르러, 사자를 보내 만나기를 청하였으나 왕은 가지 않았다.

八年 秋八月 百濟遣兵 攻蛙山城 冬十月 又攻狗壤城 王遣騎二千 擊走之 十二月 地震 無雪

즉위 8년(64년) 가을 8월에 백제가 군사를 보내 와산성(蛙山城)을 공격하였다. 겨울 10월에 또 구양성(狗壤城)을 공격하였으므로 왕이 기병 2천 명을 보내 쳐서 쫓아보냈다. 12월에 지진이 일어났고 눈이 내리지 않았다.

九年 春三月 王夜聞 金城西始林樹間 有鷄鳴

즉위 9년(65년) 봄 3월에 왕이 밤에 금성 서쪽의 시림(始林)의 숲에서 닭 우는 소리가 있었다.

聲 遲明遣瓠公視之 有金色小櫝 掛樹枝 白雞鳴於其下 瓠公還告 王使人取櫝開之 有小男兒在其中 姿容奇偉 上喜謂左右曰 此豈非天遺我以令胤乎 乃收養之 及長聰明多智略 乃名閼智 以其出於金櫝 姓金氏 改始林名雞林 因以爲國號

날이 새기를 기다려 호공을 보내 살펴보게 하였더니, 금빛이 나는 조그만 궤짝이 나뭇가지에 걸려 있고 흰 닭이 그 아래에서 울고 있었다. 호공이 돌아와서 아뢰자, 사람을 시켜 궤짝을 가져와 열어 보았더니 조그만 사내아기가 그 속에 있었는데, 자태와 용모가 기이하고 컸다. 왕이 기뻐하며 좌우의 신하들에게 말하기를 "이는 어찌 하늘이 나에게 귀한 아들을 준 것이 아니겠는가?" 하고는 거두어서 길렀다. 성장하자 총명하고 지략이 많았다. 이에 알지(閼智)라 이름하고 금궤짝으로부터 나왔기 때문에 성을 김(金)라 하였으며, 시림을 바꾸어 계림(鷄林)이라 이름하고 그것을 나라이름으로 삼았다.

十年 百濟攻取蛙山城 留二百人居守 尋取之

즉위 10년(66년) 백제가 와산성을 공격하여 빼앗아 200명을 머물러 두고 지키게 했으나, [신라가] 곧 그것을 빼앗았다.

十一年 春正月 以朴氏貴戚 分理國內州郡 號爲州主·郡主 二月 以順貞爲伊伐飡 委以政事

즉위 11년(67년) 봄 정월에 박씨의 귀척(貴戚)으로써 나라 안의 주·군(州郡)을 나누어 다스리게 했는데, 이름을 주주(州主)·군주(郡主)라 하였다. 2월에 순정(順貞)을 이벌찬으로 삼아 정치의 일을 맡겼다.

十四年 百濟來侵 

즉위 14년(70년) 백제가 침입해 왔다.

十七年 倭人侵木出島[32] 王遣角干羽烏禦之 不克 羽烏死之

즉위 17년(73년) 왜인이 목출도(木出島)에 침입하였다. 왕이 각간(角干) 우오(羽烏)를 보내 그들을 방어하게 했으나 이기지 못하고 우오는 전사하였다.

十八年 秋八月 百濟寇邊 遣兵拒之

즉위 18년(74년) 가을 8월에 백제가 변경을 노략질하였으므로 군사를 보내 그들을 막았다.

十九年 大旱 民饑 發倉賑給 冬十月 百濟攻西鄙蛙山城 拔之 

즉위 19년(75년) 크게 가물어 백성이 굶주렸으므로 창고를 열어 곡식을 나누어 주어서 진휼하였다. 겨울 10월에 백제가 서쪽 변경 와산성을 공격하여 빼앗았다.

二十年 秋九月 遣兵伐百濟 復取蛙山城 自百濟來居者二百餘人 盡殺之

즉위 20년(76년) 가을 9월에 군사를 보내 백제를 정벌하여 와산성을 다시 빼앗고, 백제로부터 와서 살던 사람 2백여 명을 모두 죽였다.

二十一年 秋八月 阿飡 吉門與加耶兵 戰於黃

즉위 21년(77년) 가을 8월에 아찬 길문(吉門)이 가야(加耶) 군사와 황

山津口 獲一千餘級 以吉門爲波珍飡 賞功也

산진(黃山津) 어구에서 싸워 1천여 명을 목베었으므로 길문을 파진찬으로 삼아 공로를 포상하였다.

二十三年 春二月 慧星見東方 又見北方 二十日乃滅 

즉위 23년(79년) 봄 2월에 살별[彗星]이 동쪽에 나타났고, 또 북쪽에도 나타났다가 20일만에 없어졌다.

二十四年 夏四月 京都大風 金城東門自壞 秋八月 王薨 葬城北壤井丘

즉위 24년(80년) 여름 4월에 서울에 큰 바람이 불었고, 금성의 동쪽 문이 저절로 무너졌다. 가을 8월에 왕이 죽어 성 북쪽의 양정구(壤井丘)에 장사지냈다.

파사 이사금[편집]

婆娑尼師今立儒理王第二子也或云儒理弟[33]奈老之子也妃金氏史省夫人許婁葛文王之女也初脫解薨臣僚欲立儒理太子逸聖或謂逸聖雖嫡嗣而威明不及婆娑遂立之婆娑節儉省用而愛

파사 이사금이 왕위에 올랐다. 유리왕의 둘째 아들이고 혹은 유리왕의 동생 나로의 아들이라고도 하였다. 왕비는 김씨 사성부인으로 허루 갈문왕의 딸이다. 일찍이 탈해가 죽었을 때 신료들이 유리왕의 태자인 일성을 왕위에 세우려고 하였으나,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일성은 비록 왕위를 이을 친아들이나 위엄과 현명함이 파사에게 미치지 못한다."고 하였으므로 마침내 파사를 임금으로 세웠다. 파사는 절약하고 검소한 생활로 씀씀이를 줄이고 백성을 사랑하였으므로

民 國人嘉之

나라 사람들이 훌륭하게 여겼다.

二年 春二月 親祀始祖廟 三月 巡撫州郡 發倉賑給 慮獄囚 非二罪悉原之

즉위 2년(81년) 봄 2월에 몸소 시조묘에 제사지냈다. 3월에 주군(州郡)을 두루 돌며 위무하고, 창고를 열어 어려운 사람들에게 곡식을 나누어 주었다. 감옥에 갇혀 있는 죄수의 정상을 살펴 두 가지 사형죄[二罪]가 아닌 사람은 모두 풀어 주었다.

三年 春正月 下令曰 今倉廩空匱 戎器頑鈍 儻有水旱之災 邊鄙之警 其何以禦之 宜令有司 勸農桑 練兵革[34] 以備不虞

즉위 3년(82년) 봄 정월에 영(令)을 내려 말하였다. "지금 창고는 텅 비었고 병기는 무디어져 있다. 만약 수재(水災)나 한재(旱災)가 있거나 변방에 변고가 있으면 무엇으로써 그것을 막겠는가? 마땅히 담당 관청으로 하여금 농사와 누에치기를 권장하게 하고 병기를 벼리어서 뜻밖의 일에 대비하라!"

五年 春二月 以明宣爲伊飡 允良爲波珍飡 夏五月 古陁抒郡主獻靑牛 南新縣麥[35]連歧  大有年 行者不䝴糧

즉위 5년(84년) 봄 2월에 명선(明宣)을 이찬으로 삼고 윤량(允良)을 파진찬으로 삼았다. 여름 5월에 고타군주(古抒郡主)가 푸른 소[靑牛]를 바쳤다. 남신현(南新縣)에서 보리줄기가 가지를 쳤다. 크게 풍년이 들어 여행하는 사람이 양식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되었다.

六年 春正月 百濟犯邊 二月 以吉元爲阿飡 夏四月 客星入紫微

즉위 6년(85년) 봄 정월에 백제가 변경을 침범하였다. 2월에 길원(吉元)을 아찬으로 삼았다. 여름 4월에 객성(客星)이 자미(紫微) [별자리]에 들어갔다.

八年 秋七月 下令曰 朕以不德 有此國家 西鄰百濟 南接加耶 德不能綏 威不足畏 宜繕葺城壘 以待侵軼 是月 築加召·馬頭二城

즉위 8년(87년) 가을 7월에 영(令)을 내려 말하였다. "나는 덕이 없으면서도 이 나라를 다스리고 있으며, 서쪽으로는 백제와 이웃하여 있고 남쪽은 가야와 연접해 있다. [나의] 덕은 능히 [백성을] 편안하게 하지 못하고 위엄은 [이웃 나라를] 두렵게 하기에 부족하니 마땅히 성루(城壘)를 수리하여 침입에 대비하라!" 이 달에 가소성(加召城)과 마두성(馬頭城)의 두 성을 쌓았다.

十一年 秋七月 分遣使十人 廉察州郡主 不勤公事 致田野多荒者 貶黜之

즉위 11년(90년) 가을 7월에 사자(使者) 10명을 나누어 파견하여 주주(州主)와 군주(郡主)를 감찰하여, 공무에 힘쓰지 않거나 밭과 들을 크게 황폐하게 한 자의 관직을 강등시키거나 파면하였다.

十四年 春正月 拜允[36]良爲伊飡 啓其爲波珍飡 二月 巡幸古所夫里郡 親問高年賜穀 冬十月

즉위 14년(서기 93) 봄 정월에 윤량(允良)을 이찬으로 삼고 계기(啓其)를 파진찬으로 삼았다. 2월에 고소부리군(古所夫里郡)에 순행하여 나이 많은 사람을 몸소 위문하고 곡식을 내려 주었다. 겨울 10월에

京都地震

서울에 지진이 일어났다.

十五年 春二月 加耶賊圍馬頭城 遣阿飡吉元 將騎一千擊走之 秋八月 閱兵於閼川

즉위 15년(서기 94) 봄 2월에 가야의 적(賊)이 마두성(馬頭城)을 포위하였으므로 아찬 길원을 보내 기병 1천 명을 이끌고 가서 공격하여 쫓았다. 가을 8월에 알천(閼川)에서 군사를 사열하였다.

十七年 秋七月 暴風自南 拔金城南大樹 九月 加耶人襲南鄙 遣加城主長世拒之 爲賊所殺 王怒率勇士五千 出戰敗之 虜獲甚多

17년(서기 96) 가을 7월에 폭풍이 남쪽에서 불어 금성 남쪽의 큰 나무가 뽑혔다. 9월에 가야인이 남쪽 변경을 습격하였으므로 가성주(加城主) 장세(長世)를 보내 막게 하였으나 적군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왕이 분노하여 용맹한 군사 5천 명을 거느리고 나가서 싸워 그들을 깨뜨렸는데, 사로잡거나 죽인 자가 매우 많았다.

十八年 春正月 擧兵欲伐加耶 其國主遣使請罪 乃止

18년(서기 97) 봄 1월에 군사를 일으켜 가야를 정벌하려고 하였으나, 가야의 임금이 사신을 보내 사죄하므로 이에 이를 중지하였다.

十九年 夏四月 京都旱

19년(서기 98) 여름 4월에 서울에 가뭄이 들었다.

二十一年 秋七月 雨雹 飛鳥死 冬十月 京都地震 倒民屋有死者

21년(100년) 가을 7월에 우박이 내려 날아다니던 새가 죽었다. 겨울 10월에 서울에 지진이 일어나 민가가 쓰러지고 죽은 사람이 있었다.

二十二年 春二月 築城名月城 秋七月 王移居月城

22년(101년) 봄 2월에 성을 쌓아 월성(月城)이라 이름지었다. 가을 7월에 왕이 월성으로 이사하였다.

二十三年 秋八月 音汁伐國與悉直谷國爭疆 詣王請決 王難之謂 金官國首露王 年老多智識 召問之 首露立議 以所爭之地 屬音汁伐國 於是 王命六部 會饗首露王 五部皆以伊飡爲主 唯漢祇部 以位卑者主之 首露怒 命奴耽下

23년(102) 가을 8월에 음즙벌국(音汁伐國)과 실직곡국(悉直谷國)이 강역을 다투다가, 왕을 찾아와 해결해 주기를 청하였다. 왕이 이를 어렵게 여겨 말하기를 "금관국(金官國) 수로왕(首露王)은 나이가 많고 지식이 많다." 하고, 그를 불러 물었더니 수로가 의논하여 다투던 땅을 음즙벌국에 속하게 하였다. 이에 왕이 6부에 명하여 수로를 위한 연회에 모이게 하였는데, 5부는 모두 이찬으로서 접대 주인을 삼았으나 오직 한기부(漢祇部)만은 지위가 낮은 사람으로 주관하게 하였다 .수로가 노하여 종[奴] 탐하리(耽下里)에게 명하여

里 殺漢祇部主保齊而歸 奴逃依音汁伐主陁鄒干家 王使人索其奴 陁鄒不送 王怒 以兵伐音汁伐國 其主與衆自降 悉直·押督二國王來降 冬十月 桃李華

한기부의 우두머리 보제를 죽이게 하고 돌아갔다. 그 종은 도망하여 음즙벌국의 우두머리 타추간(抒鄒干)의 집에 의지해 있었다. 왕이 사람을 시켜 그 종을 찾았으나 타추(抒鄒)가 보내주지 않았으므로 왕이 노하여 군사로 음즙벌국을 치니 그 우두머리가 무리와 함께 스스로 항복하였다. 실직국과 압독국[37] 두 나라의 왕도 와서 항복하였다. 겨울 10월에 복숭아꽃과 오얏꽃이 피었다.

二十五年 春正月 衆星隕如雨 不至地 秋七月 悉直叛 發兵討平之 徙其餘衆於南鄙

25년(104) 봄 1월에 뭇 별들의 운석이 비오듯이 떨어졌으나 땅에까지는 이르지 않았다. 가을 7월에 실직이 반란을 일으켰으므로 군사를 보내 토벌하여 평정하고, 그 남은 무리들을 남쪽의 변방으로 옮겼다.

二十六年 春正月 百濟遣使請和 二月 京都雪三尺

26년(105) 봄 1월에 백제가 사신을 보내 화해를 청하였다. 2월에 서울에 눈이 세 자나 왔다.

二十七年 春正月 幸押督賑貧窮 三月 至自押督 秋八月 命馬頭城主 伐加耶

27년(서기 106년) 봄 1월에 압독국에 행차하여 가난하고 궁핍한 자들을 진휼하였다. 3월에 압독에서 돌아왔다. 가을 8월에 마두성주에 명하여 가야를 치게 하였다.

二十九年夏五月大水民飢發使十道開倉[38]賑給遣兵伐比只國多伐國草八國幷之

29년(서기 108년) 여름 5월에 홍수가 나고 백성이 굶었다. 열 길로 사자들을 보내어 창고를 열고 구휼하고 베풀었다. 병사를 보내 비지국 · 다벌국 · 초팔국을 쳐서 이를 아울렀다.

三十年秋七月蝗害穀王遍祭山川以祈禳之蝗滅有年

30년(서기 109년) 가을 7월에 메뚜기가 곡식을 해쳤다. 왕이 산천에 두루 제사를 지내고 이로써 기도를 드리니 메뚜기가 물러나고 풍년이 들었다.

三十二年夏四月城門自毀自五月至秋七月不雨

32년(서기 111년) 여름 4월에 성문이 저절로 부서지고 5월부터 가을 7월까지 비가 오지 않았다.

三十三年冬十月王薨葬蛇陵園内

33년(서기 112년) 겨울 10월에 왕이 죽어 사릉원 내에 장사지냈다.

祇摩尼師今立或云祇味婆娑王嫡子母史省夫人妃金氏愛禮夫人葛文王摩帝之女也初婆娑王

지마 이사금 혹은 지미라고도 한다이 왕위에 올랐다. 그는 파사왕의 적자이다. 어머니는 사성부인이다. 왕비는 김씨 애례부인인데, 그녀는 갈문왕 마제의 딸이었다. 애초에 파사왕이

獵於楡飡之澤 太子從焉 獵後 過韓歧部 伊飡 許婁饗之 酒酣 許婁之妻 携少女子出舞 摩帝伊飡之妻 亦引出其女 太子見而悅之 許婁不悅 王謂許婁曰 此地名大庖 公於此 置盛饌美醞以宴衎之 宜位酒多 在伊飡之上 以摩帝之女 配太子焉 酒多後云角干

유찬 못가에 가서 사냥할 때 태자도 동행하였다. 사냥을 한 뒤 한기부를 지날 때, 이찬 허루가 음식을 차려 대접하였다. 술 기운이 무르익자 허루의 아내가 젊은 딸을 데리고 나와 춤을 추었다. 그러자 이찬 마제의 부인도 역시 자기의 딸을 데리고 나왔다. 태자가 그녀를 보고 기뻐하였으나 허루는 이를 좋아하지 않았다. 왕이 허루에게 말하기를 "이 곳 땅 이름이 대포(큰 부엌)인데, 공이 이 곳에서 훌륭한 음식과 좋은 술을 차려 잔치를 베풀어 즐겁게 하니, 직위를 주다(酒多:술이 많음)라고 하여 이찬 위에 두어야 마땅하겠다"라고 말하고, 마제의 딸을 태자의 배필로 삼았다. 주다는 뒤에 각간이라고 불리웠다.

二年 春二月 親祀始祖廟 拜昌永爲伊飡 以參政事 玉權爲波珍飡 申權爲一吉飡 順宣爲級飡 三月 百濟遣使來聘

즉위 2년 봄 2월, 왕이 직접 시조묘에 제사를 지냈다. 창영을 이찬으로 임명하여 정사를 맡겼다. 옥권을 파진찬으로, 신권을 일길찬으로, 순선을 급찬으로 임명하였다. 3월에 백제가 사신을 보내 예방해왔다.

三年 春三月 雨雹 麥苗傷 夏四月 大水 慮囚 除死罪 餘悉原之

즉위 3년 봄 3월 우박이 내려 보리싹이 상하였다. 여름 4월에 홍수가 났다. 죄수들를 심사하여 사형수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석방하였다.

四年 春二月 加耶寇南邊 秋七月 親征加耶 帥步騎度黃山河 加耶人伏兵林薄以待之 王不覺直前 伏發圍數重 王揮軍奮擊 決圍而退

즉위 4년 봄 2월, 가야가 남쪽 변경을 약탈하였다. 가을 7월, 왕이 가야를 직접 공격하였다. 보병과 기병을 거느리고 황산하를 지나는데 가야인들이 숲 속에 군사를 매복시키고 기다렸다. 왕은 이를 모르고 곧바로 전진하였는데, 복병이 나와 왕을 여러 겹으로 포위하였다. 왕은 군사를 지휘하여 맹렬히 싸워 포위를 뚫고 퇴각하였다.

五年 秋八月 遣將侵加耶 王帥精兵一萬以繼之 加耶嬰城固守 會久雨 乃還

즉위 5년 가을 8월, 장수를 보내 가야를 공격하게 하고, 왕은 정병 1만을 거느려 뒤를 이었다. 가야는 성을 닫고 굳게 수비하였다. 그 때 마침 비가 오래 내렸으므로 왕은 되돌아 왔다.

九年 春二月 大星墜月城西 聲如雷 三月 京都大疫

즉위 9년 봄 2월, 큰 별이 월성 서쪽에 떨어졌다. 그 소리가 우레와 같았다. 3월, 서울에 전염병이 크게 돌았다.

十年 春正月 以翌宗爲伊飡 昕連爲波珍飡 林權爲阿[39]飡 二月 築大甑山城 夏四月 倭人侵東邊

10년(121년) 봄 정월, 익종을 이찬으로 임명하고, 흔련을 파진찬으로 임명하고, 임권을 아찬으로 임명하였다. 2월, 대증산성을 쌓았다. 여름 4월, 왜인이 동쪽 변경을 침범하였다.

十一年 夏四月 大風東來 折木飛瓦 至夕而止 都人訛言 倭兵大來 爭遁山谷 王命伊飡 翌宗等諭止之 秋七月 飛蝗害穀 年饑多盜

11년(122년) 여름 4월, 큰 바람이 동쪽에서 불어와 나무를 꺾고 기와를 날렸다. 바람은 저녁이 되어서야 그쳤다. 서울 사람들이 왜병이 크게 몰려 온다는 헛 소문을 듣고 앞다투어 산골짜기로 피난하였다. 왕은 이찬 익종 등으로 하여금 그들에게 사실을 알리고 돌아가도록 하였다. 가을 7월, 메뚜기 떼가 곡식을 해쳤으며, 흉년이 들어 도둑이 많았다.

十二年 春三月 與倭國講和 夏四月 隕霜 五月 金城東民屋 陷爲池[40] 芙蕖生

12년(123년) 봄 3월, 왜국과 강화하였다. 여름 4월, 서리가 내렸다. 5월, 금성 동쪽 민가가 내려 앉아 연못이 되었고, 그 곳에 연밥이 생겼다.

十三年 秋九月庚申晦 日有食之

13년(124년) 가을 9월 그믐 경신(庚申)일[41]에 일식이 있었다.[42]

十四年 春正月 靺鞨大入北境 殺掠吏民 秋七

즉위 14년 봄 정월, 말갈이 북쪽 변경을 크게 공격하여, 관리와 백성들을 죽이고 약탈했다. 가을 7

月 又襲大嶺柵 過於泥河 王移書百濟請救 百濟遣五將軍助之 賊聞而退

월에 그들은 다시 대령 책을 습격하고 이하를 넘어왔다. 왕은 백제에 글을 보내 구원을 요청하였고, 백제는 다섯 명의 장군을 보내 돕게 하였다. 적은 이 소식을 듣고 물러갔다.

十六年 秋七月甲戌朔 日有食之

즉위 16년 가을 7월 초하루 갑술일에 일식이 있었다.

十七年 秋八月 長星竟天 冬十月 國東地震 十一月 雷

즉위 17년 가을 8월, 장성이 하늘 끝까지 뻗쳤다. 겨울 10월, 동쪽 지방에 지진이 있었다. 11월, 우레가 있었다.

十八年 伊飡 昌永卒 以波珍飡 玉權爲伊飡 以參政事

즉위 18년 이찬 창영이 사망하자, 파진찬 옥권을 이찬으로 임명하여 정사에 참여시켰다.

二十年 夏五月 大雨 漂沒民戶

즉위 20년 여름 5월, 큰 비가 내려 민가가 물에 잠겼다.

二十一年 春二月 宮南門災

즉위 21년 봄 2월, 궁궐 남문이 불탔다.

二十三年 春夏旱 秋八月 王薨 無子

즉위 23년 봄과 여름에 가뭄이 들었다. 가을 8월, 왕이 별세하였으나 아들이 없었다.

逸聖尼師今立 儒理王之長子或云日知葛文王之子 妃朴氏 支所禮王之女

일성 이사금이 왕위에 올랐다. [그는] 유리왕의 맏아들 또는 일지 갈문왕의 아들이다이고, 왕비는 박씨이며 지소례왕의 딸이다.

元年 九月 大赦

원년 (서기 134년) 9월에 크게 사면을 행하였다.

二年 春正月 親祀始祖廟

2년 (서기 135년) 봄 정월에 친히 시조묘에서 제사를 지냈다.

三年 春正月 拜雄宣爲伊飡 兼知內外兵馬事 近宗爲一吉飡

3년 (서기 136년) 봄 정월에 웅선에게 벼슬을 주어 이찬으로 삼고, 내외병마사를 겸하여 맡게 하였다.

四年 春二月 靺鞨入塞 燒長嶺五柵

4년 (서기 137년) 봄 2월에 말갈이 변방에 들어와 장령[43]의 다섯 목책을 불태웠다.

五年 春二月 置政事堂於金城 秋七月 大閱閼

5년 (서기 138년) 봄2월에 금성에 정사당을 두었다. 가을 7월에 알천(閼川) 서쪽에서 대규모로 사열(査閱)하였다.

川西 冬十月 北巡 親祀太[44]白山

겨울 10월에 북쪽을 순시하고 친히 태백산에서 제사를 지냈다.

六年 秋七月 隕霜殺菽 八月 靺鞨襲長嶺 虜掠民口 冬十月 又來 雪甚 乃退

6년 (서기 139년) 가을 7월 떨어지는 서리가 콩을 망쳤다. 8월 말갈이 장령을 습격하고, 민가를 노략하였다. 10월에 또 [말갈이] 쳐들어왔으나 눈이 심하게 내리자 물러갔다.

七年 春二月 立柵長嶺 以防靺鞨

7년 (서기 140년) 봄 2월에 장령에 목책을 세워 이로써 말갈을 방비하였다.

八年 秋九月辛亥晦 日有食之

8년 (서기 141년) 가을 9월 신해 그뭄에 일식이 있었다.

九年 秋七月 召羣公議征靺鞨 伊飡雄宣上言不可 乃止

9년 (서기 142년) 가을 7월에 여러 공들을 불러, 말갈을 정벌할 것으로 논의했다. 이찬 웅선이 불가함을 아뢰어 그만두었다.

十年 春二月 修葺宮室 夏六月乙丑 熒惑犯鎭星 冬十一月 雷

10년 (서기 143년) 봄2월에 궁실을 수리하고 지붕을 이었다. 여름 6월 을축에 형혹성진성을 침범하였다. 겨울 11월에 우레가 있었다.

十一年 春二月 下令 農者政本 食惟民天 諸州郡修完堤坊 廣闢田野 又下令 禁民間用金銀珠玉

11년 (서기 144년) 봄2월에 하명하기를, 농사가 정치의 근본이요 먹는 것이 백성에게는 하늘과 같으니 모든 주군은 제방을 고치고 완전히 하고 밭과 들을 널리 개간하라고 하였다. 또한 하명하기를 백성들이 금 ‧ 은 ‧ 구슬 ‧ 옥을 사용하는 것을 금하였다.

十二年 春夏旱 南地最甚 民飢 移其粟賑給之

12년 (서기 145년) 봄과 여름에 가물었는데 남쪽지방이 가장 심하여 백성이 굶주리니, [粟]를 옮겨 이들을 구휼하였다.

十三年 冬十月 押督叛 發兵討平之 徙其餘衆於南地

13년 (서기 146년) 겨울 10월에 압독국이 반란을 일으키므로 군사를 내어 이를 토벌하고 평정하였다. 그 남은 무리를 남쪽 지방으로 옮겼다.

十四年 秋七月 命臣寮 各擧智勇堪爲將帥者

14년 (서기 147년) 가을 7월에 신료들에 명을 내려 지혜롭고 용맹하여 장수가 될 만한 자를 각각 천거하게 하였다.

十五年 封朴阿道爲葛文王新羅追封王皆稱葛文王其義未詳

15년 (서기 148년) 박아도를 갈문왕에 봉하였다.신라의 추봉왕은 모두 이를 갈문왕이라 하는데 그 뜻은 상세하지 않다.

十六年 春正月 以得訓爲沙飡 宣忠爲奈麻 秋[45]

16년 (서기 149년) 봄 정월에 득훈으로써 사찬을 삼았고, 선충으로써 나마를 삼았다. 가을

八月 有星孛于天市 冬十一月 雷 京都大疫

8월에 혜성이 천시원에 나타났다. 겨울 11월에 우레가 있었고, 서울에 큰 역병이 있었다.

十七年 自夏四月不雨 至秋七月乃雨

17년 (서기 150년) 여름 4월부터 비가 오지 않았는데 가을 7월에서야 비가 내렸다.

十八年 春二月 伊飡雄宣卒 以大宣爲伊飡 兼知內外兵馬事 三月 雨雹

18년 (서기 151년) 봄 2월 이찬 웅선이 죽으니, 대선으로써 이찬을 삼고, 내외병마사를 겸하여 맡게 하였다. 3월에 우박이 내렸다.

二十年 冬十月 宮門災 彗星見東方 又見東北方

20년 (서기 153년) 겨울 10월에 궁궐 문이 불탔다. 혜성이 동쪽에 나타났고 다시 동북쪽에 나타났다.

二十一年 春二月 王薨

21년 (서기 154년) 봄 2월에 왕이 죽었다.

三國史記 卷第一

삼국사기 권제1

주석[편집]

  1. 榮·壽 「于」
  2. 왕량(王良)은 별자리 이름이다. 카시오페이아 부근이다.
  3. 변한(弁韓), 또는 변진(弁辰)은 한반도 남부에 있던 삼한의 하나이다. 지금의 경상북도 일부 및 경상남도 지역으로, 남해에 접하고, 서쪽은 마한, 동쪽은 진한에 접해 있었다.
  4. 신채호저, 《조선상고사》<제4편 제4장 3. 신라의 건국>은 이는 당시 신라의 세력에 맞지 않는 황당한 표현이라고 한다. "초년 (初年) 에 초창 (草創) 한 신라는 경주 한 구석에 의거하여 여러나라 중에서 가장 작은 나라였는데 , '변한이 나라로 들어와서 항복하였다.'느니 , `동옥저가 좋은 말 200 마리를 바쳤다.'느니 함이 거의 사세에 맞지 아니할 뿐 아니라 , '북명인(北溟人)이 밭을 갈다가 예왕(濊王)의 도장을 얻어서 바쳤다.' 함은 더욱 황당한 말인듯하다 ."
  5. 일연(1281), 《삼국유사》 〈권제1〉 낙랑국 條에는 “赫居世三十年 樂浪人來投...” ( 혁거세 30년(기원전 38년)에 낙랑인들이 와서 투항하였고,...)라고 하고 있다.
  6. 三國史節要 ·鑄字本 「寢」. 榮 ·「寢」
  7. 鑄字本 「百」. 榮 ·烈「百」, 燾「十(百)」.
  8. 옥산서원본에는‘問’ 으로 되어 있으나, 三國史節要에 의거 수정하였다.
  9. 原本 「皼」, 「鼓」의 俗字
  10. 하고(河鼓)는 별자리의 이름이다.
  11. 原本 「虵」, 「蛇」의 俗字
  12. 옥산서원본에는 결각(缺刻)되어 있다. 일연(1281), 《삼국유사》 〈권제1〉 신라시조혁거세(新羅始祖赫居世)條 “王升于天[...] 嚴寺北陵是也”(왕이 하늘로 올라가[...] 담엄사 북쪽 릉이 이것이다.) 및 三國史節要에 의거 수정.
  13. 탕(湯, 기원전 1600년경)은 상(商)나라(=殷나라)의 창시자이다. 이름은 리(履)이다.
  14. 原本「大」
  15. 맹자 뿐만 아니라, 사마천도 《사기》에서 마찬가지로 본다. 사마천, 《사기》 〈권3〉 은본기(殷本紀) “湯崩太子太丁未立而卒於是乃立太丁之弟外丙是為帝外丙”(탕이 붕어하였는데 태자 태정(太丁)이 즉위하지 못하고 죽어서 태정의 동생인 외병(外丙)이 즉위하니, 이가 바로 외병 임금이다.)
  16. 사마천의 사기에 따르면, 외병은 상나라의 3대 군주이다. 을해(乙亥)년에 즉위하였고 재위에 오른지 2년 만에 사망하였다.
  17. 사마천의 사기에 따르면, 중임은 상나라의 4대 군주이다. 정축(丁丑)년(을해의 2년 뒤)에 즉위하였고 재위에 오른지 4년 만에 사망하였다.
  18. 原本 「大」
  19. 原本 「大」
  20. 圍. 原本 「國」
  21. 棄. 原本 「弃」
  22. 妄. 原本 「妾」
  23. 옥산서원본에서 ‘求’라 적었으나, ‘來’의 오기로 보인다.
  24. 서기 16년 양력 8월 21일 무자(戊子)일이다.
  25. List of solar eclipses in the 1st century의 일식 자료와 일치한다. 16.9°N 127.1°E (필리핀 부근)에서 일식이 있었다.
  26. 신채호저, 《조선상고사》<제4편 제4장 3. 신라의 건국>은 이는 당시 신라의 세력에 맞지 않는 황당한 표현이라고 한다. "초년 (初年) 에 초창 (草創) 한 신라는 경주 한 구석에 의거하여 여러나라 중에서 가장 작은 나라였는데 , '변한이 나라로 들어와서 항복하였다.'느니 , `동옥저가 좋은 말 200 마리를 바쳤다.'느니 함이 거의 사세에 맞지 아니할 뿐 아니라 , '북명인(北溟人)이 밭을 갈다가 예왕(濊王)의 도장을 얻어서 바쳤다.' 함은 더욱 황당한 말인듯하다 ." 왜냐하면 북명(北溟)은 '북가시라'--- 북동부여의 별명으로 지금의 만주 훈춘 등지이고, 고구려 대주류왕의 시위장사(待衛壯士) 괴유(怪由)를 장사 지낸 곳인데, 이제 훈춘의 농부가 밭 가운데서 예왕의 도장을 얻어 수천 리를 걸어 경주 한 구석의 조그만 나라인 신라왕에게 바쳤다 함이 어찌 사실다운 말이랴? 이는 경덕왕(景德王)이 동부여 곧 북명의 고적을 지금의 강릉으로 옮긴 뒤에 조작한 황당한 말이니, 다른 것도 거의 믿을 가치가 적음이 그 넷이다."
  27. 原本 「大」
  28. 原本 「大」
  29. 原本 「于」
  30. 原本 「戱」
  31. 이는 곧 기원전 19년인데, 이 기록은 탈해가 왕위에 오른 57년에 그가 62세였다는 같은 책의 기록과 모순된다.
  32. 原本 「㠀」
  33. 原本 「第」
  34. 原本 誤刻
  35. 原本 「夌」
  36. 原本 「凡」
  37. 압독국은 일명 압량소국(押梁小國)이라고도 했는데, 지금의 경북 경산시에 있었던 소국이다. 《삼국유사》에서는 지마 이사금 대(서기 112년~134년)에 가서야 복속된 것으로 되어 있다.
  38. 옥산서원본에는 ‘食’이나 이는 명백히 오자이다.
  39. 原本 「河」
  40. 原本 「他」
  41. 서기 124년 10월 25일 경신(庚申)일이다.
  42. List of solar eclipses in the 2nd century의 일식 자료와 일치한다. 1.6°N 148.3°E (파푸아뉴기니 부근)에서 일식이 있었다.
  43. 장령은 일반명사로서, 위치를 비정하기 어렵다.
  44. 原本「大」
  45. 원본은 ‘秧’(모 앙)이나 이는 명백히 오자이다.

라이선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