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과실/밀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비 개인 6월 바람이
가벼운 커튼을 달래어서는
살그머니 병실에 들어옴이라.

창백한 얼굴을 돌리고
긴 몸 풀 없이 돌아누워?
그 귀밑에 무엇을 들었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