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과실/유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선아 내가 너를 영결(永訣) 할 때
개천가에 고꾸라졌던지 들에 피 뽑았던지
죽은 시체에게라도 더 학대해다오.
그래도 부족하거든
이다음에 나 같은 사람이 나더라도
할 수만 있는 대로 또 학대해보아라
그러면 서로 미워하는 우리는 영영 작별된다
이 사나운 곳아 사나운 곳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