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분향소에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연민의 실타래와 분노의 불덩어리를 품었던 사람
모두가 이로움을 쫓을 때 홀로 의로움을 따랐던 사람
시대가 짐지은 운명을 거절하지 않고
자기 자신 밖에 가진 것 없이도
가장 높은 곳까지 올라갔던 사람
그가 떠났다

스무 길 아래 바위덩이 온몸으로 때려
뼈가 부서지고 살이 찢어지는 고통을 껴안고
한 아내의 남편
아이들의 할아버지
나라의 대통령
그 모두의 존엄을 지켜낸 남자
그를 가슴에 묻는다

내게는 영원히 대통령일
세상에 단 하나였던 사람
그 사람
노무현

2009.0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