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별곡/현대 한국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공산에 쌓인 잎을 북풍이 거두 불어,
떼구름 거느리고 눈까지 몰아오니,
천공[2]이 이 일을 즐겨 옥으로 꽃을 지어
만수천림[3]을 잘도 꾸며 내었구나
앞 여울 가리어 얼어 외나무다리 걸렸는데
막대 멘 늙은 중이 어느 절로 간다는 말인가
산옹의 이 부귀를 남에게 소문내지 마오.
경요굴[4] 은세계를 찾을 이 있을까 두렵구나.
산중에 벗이 없어 서책을 쌓아 놓고
만고의 인물을 거슬러 세어보니
성현도 많거니와 호걸도 많고 많다.
하늘이 인간을 지으실 때 무심하랴마는
엇지된 시운이 흥했다 망했다 하였는가.
모를 일도 많거니와 애달픔도 끝이 없다.
기산의 늙은 고불[5] 귀는 어찌 씻었던가.
박소리도 귀찮다 핑게하고 버린 조장[6]이 가장 높다.
인심이 얼굴 같아서 볼수록 새롭거늘
세사는 구름이라 험하기도 험하구나.
엇그제 빚은 술이 얼마나 익었는가.
(술잔을) 잡거니 권하거니 실컷 기울이니
마음에 맺힌 시름이 조금이나마 덜어진다.
거문고 줄을 엊어 풍입송을 타자꾸나.
손님인지 주인인지 다 잊어버렸도다
높고 먼 하늘에 떠 있는 학이 이 고을의 진선이라
이전에 달 아래서 혹시 만나지 아니하였는가.
손님이 주인에게 이르기를 그대가 곧 진선인가 하노라.

구조[편집]

동사 및 결사
  • 자연 속 삶: 산옹의 부귀 ←(대조)→ 세사(世事) : 시운(時運)이 흥했다 망했다 함. ←(대조)→ 풍류: 술과 거문고
  • 속세의 삶을 부정하고 자연을 즐기는 풍류를 긍정함.

주석[편집]

  1. 브리태니커 백과
  2. 天公: 조물주
  3. 萬樹千林: 수많은 나무와 숲
  4. 옥으로 만든 굴. 여기서는 성산(星山)을 의미함
  5. 古佛: 기산에 은거하고 있을 때에 요임금이 왕위를 물려주고자 했으나, 이를 거절하고 더러운 소리를 들었다 하며 영천(潁川)에 귀를 씻었다는 인물. 허유를 말함.
  6. 操狀: 지조행장(志操行狀)의 준말로, 지조가 있는 품행을 일컬음.

이 저작물의 저작자인 나는 이 저작물을 퍼블릭 도메인으로 공개합니다. 법적인 제약이 없다면 누구에게나 어느 목적으로든 이 저작물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허락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