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국선열추념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우리 國祖(국조) 荊棘(형극)開除(개진)하시고, 政敎(정교)를 베푸신 뒤로 綿延(면연)함이 거의 五千年(오천년)에 미치는 그 동안, 興廢(흥폐)()가 어찌 한두 번이리오마는, 실상은 한 族類(족류)로서의 代承(대승)이요, 혹 外寇(외구)侵奪(침탈)함이 있었다 할지라도, 그 地域(지역)一區(일구)에 그쳐 桓解古胤(환해고윤)의 내려오는 統緖(통서)는 언제나 儼然(엄연)하였었나니, 우리 몸소 당한 바 變難(변란)이야말로 史上(사상)에서 보지 못하던 初有(초유)()이라. 光武乙巳(광무을사)로 비롯하여 丁未(정미)를 지나 隆熙庚戌(윤희경술)에 와서 드디어 言語(언어) 끊이니, 그 ()됨은 오히려 두째라. 奇恥(기치)大辱(대욕)이 이에 ()함을 무엇으로 견준다 하리오. 이러한 가운데 一道燦爛(일도찬란)國光(국광)을 일으켜, 이 民衆(민중)으로 하여금 恥辱(치욕)()矜負(긍부)와, 悲慘(비참)()奮發(분발)을 끊임없이 가지게 함이 과연 누구의 주심이뇨. 우리는 이에서 乙巳以後殉國(을미이후순국)하신 先烈諸位(선열제위)寤寐間(오매간) 잊지 못하나이다.

그 동안 日寇此土(일구차토)에서 陸梁(육량)함이 오래라, ()이라 ()이라 하여 敗退(패퇴)하든 날까지 江山民人(강산민인)()()占制下(점제하)에 두었던 듯이 알았을 줄 하나, 우리 先烈(선열)의 피로써 싸워 온 거룩한 陣勢(진세) 四十一年(사십일년)日月(일월)貫徹(관철)하여, 몸은 쓰러져도 ()은 나라를 놓지 않고 숨은 끊어져도 뜻은 겨레와 얽매이어, 그 ()하고 매움을 말할진대, 어느 분의 最後(최후), 天泣之哀(천읍지애)巨迹(거적)이 아니시리오. ()()하였거나 ()()하였거나 다 같은 國家獨立(국가독립)勃勃(발발)邁進(매진)이요, 域中(역중)에서 崎嶇(기구)하다가 猛志(맹지)牢獄(뇌옥)에 묻었거나 海外(해외)飄轉(표전)하면서 苦心(고심)虜鋒(노봉)에 끝마치었거나 다 抗敵必死(항적필살)剛果(강과)決定(결정)이니, 個人(개인)團體(단체), 自殺(자살)被害(피해)不一(불일)한 대로 내어뿜는 民族的芒稜(민족적망릉)은 일찌기 間歇(간헐)됨을 보지 못한즉, 이 "피"가 마르지 아니하매 ()과 싸움이 쉬인 적 없고, 이 싸움이 쉬이지 아니하매 此土(차토) 마침내 ()全據(전거)로 돌아갔다고 이르지 못할 것이라. 그러므로, 우리 過去四十一年(과거사십일년)을 통털어 日寇(일구)()이라 할지언정, 하루라도 ()의 시대라 일컬을 수 없음은, 오직 殉國先烈(순국선열)들의 끼치신 피향내가 항상 이 곳에 主氣(주기)되 어 온 綠故(연고)니, 이 여러분 先烈(선열)이 아니런들 우리가 무엇으로써 圓球上(원구상)에 서리오. 삼천리 土壤(토양) 알알 그대로가 이 여러분 熱血(열혈)凝體(응체)임을 생각하매 舊恨新感(구한신감)이 가슴에 막혀 어찌할 줄을 모르겠나이다.

狡寇對露戰勝(교구대로전승)餘威(여위)를 가지고, 五條(오조)協約(협약)을 떠들던 것이 어젠 듯하오이다. 國步(국보)는 기울고 大勢(대세)는 가 앞길의 暗黑(암흑)이 그 즈음을 알 수 없는 그 때, 저 周勤紐由(주근뉴유)久遠(구원)正氣(정기), 몇몇 분의 鮮血(선혈)로조차 다시 솟아나, 안으로 肺腑(폐부)重望(중망)元老(원로)守義枯槁(수의고고)하던 舊臣(구신)激昻(격앙)衛士(위사)慷慨(강개)微官(미관)林下儒門(임하유문)耆德(기덕)들의 殉烈(순열)이 서로 이었고 밖으로 駐箚使臣(주차사신)死節(사절)國聞(국문)聳動(용동)하였으며, 各地方(각지방)으로 義旗(의기) 곳곳에 날려 裹革(과혁)()冷山(냉산)()被執不屈(피집불굴)將士(장사)敵膽(적담)을 서늘하게 하였으며, 海牙(해아)義聲(의성)內外(내외)를 흔듦에 미쳐 國民(국민)마다 腔血(강혈)이 끓는 중 讓位(양위)()을 뒤이어 軍隊(군대)解散(해산)을 보게 되던 날, 轟烈(굉렬)隊長(대장)自砲(자포)가 그 즉시 祖國光復(조국광복)活訓(활훈)이 되어, 죽어도 겨누라는 命令(명령)이 되어 마침내 市街一戰(시가일전)血腥(혈성)이 영구한 民志(민지)의 보람으로 빛나매 무릇 軍裝(군장)身上(신상)에 걸은 이, 거의 意旅(의려)로서 結合(결합)되지 아니함이 없고 學士名官(학사명관)이 함께 旗鼓(기고)를 잡아 비록 形勢單弱(형세단약)하나마 자못 雲興(운흥)함을 보았나니, 이에 ()이 부러질수록 () 더우기 굳고, 몸이 ()에게 잡힐수록 정신은 갑절이나 活潑(활발)하였나니, 獄中(옥중)에, 荒野(황야)에, 어느 뉘 어귀찬 戰亡(전망)이 아니오리까. 亂賊(난적)을 치려다가 誤中(오중)하여 義軀(의구)만이 ()함을 애달파함도 그 어름이어니와, 哈爾賓(합이빈)에서 仇敵(구적)元惡(원악)射殺(사살)하던 壯擧(장거)는 지금껏 남은 凜然(늠연)이 있나이다. 國變當時朝野(국변당시조야)()하여 烈節(열절)繼起(계기)한지라, 守土(수토)長史(장사)를 비롯하여 丘園(구원)에서 艱貞(간정)을 지키던 이, 國敎(국교)民志(민지)를 뭉치려던 이, 碩學(석학), 文豪(문호), 高士(고사), 端人(단인), 畿近(기근)으론 散班重卿(산반중경)에 미쳐, 先後(선후)하여 軀命(구명)을 버리어 死敵(사적)()을 밝히셨나이다.

乙巳年(을사년)부터 庚戌(경술)에 미쳐 國步(국보) 이미 기우는 것을, 大勢(대세) 이미 가는 것을 저렇 듯 죽음으로 붙드시려 하였으나, 기우는 것은 기울고, 가는 것은 가 最後(최후)에 이르게 된 一面(일면), 붙드신 그 힘은 그 속에 漸漸强固(점점강고)하여 한번 喪亂(상란)最後(최후)를 넘자 下傾(하경)하던 波濤(파도)를 휘어돌려 다시 洶湧(흉용)하기 시작하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