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진심캠프 해단 선언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저작물은 공개적으로 행한 정치적 연설이나 공개적으로 법정, 국회, 지방의회에서 행한 진술이므로 대한민국 저작권법 제24조에 의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일한 저작자의 연설이나 진술을 편집하여 이용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항이 적용되지 않습니다.

 

감사에는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지나온 여정, 돌아보니 전 여러분께 평생 다 갚지 못할 큰 빚을 졌습니다. 아직 저는 여러분 아름다운 열정을 제 가슴 속에 다 새기지는 못했습니다. 아직 저는 여러분들 얼굴 하나하나를 제 가슴 속에 다 담지 못했습니다. 오늘 진심캠프는 해단하지만 지나간 나날을 감사하며 살아도 모자랄 것임을 이미 저는 절감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정치의 주역이셨던 지지자 여러분들, 팬클럽 회원 여러분들, 또 어려운 여건 이겨내면서 성심으로 뛰었던 캠프의 일꾼들, 전국에서 정성을 다해 민심을 모아내던 지역포럼 회원 분들, 밤새 공약토론하고 다듬던 정책포럼회원님들, 지혜를 주셨던 국정 자문단님들, 국민소통 자문단, 노동연대 센터 비롯한 많은 자문위원분들, 그리고 생업을 뒤로하고 궂은일 도맡아주신 시민자원봉사자 여러분 지난 66일 바로 여러분이 안철수였습니다. 저는 여러분의 진심어린 눈빛, 헌신적인 손길, 결코 잊지 않겠다. 다시 한 번 더 감사인사 드립니다. 여러분들, 고맙습니다. 여러분들, 사랑합니다.

국민들이 만들어주신 새로운 정치의 물결, 새로운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간직하고 저는 더욱 담대한 의지로 정진해나가겠습니다. 제 부족함 때문에 도중에 후보직을 내려놓아 많은 분에게 상심을 드렸다. 미리 설명 드리지 못하고 상의 드리지 못해서 참으로 죄송합니다. 이번 기회를 빌어 깊이 용서 구하고자합니다. 그러나 제 모든 것을 걸고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국민들께 드린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임을 이해해주시길 바랍니다.

지난 11월 23일 제 사퇴 기자회견 때 정권교체를 위해서 ‘백의종군하겠다, 단일후보인 문재인 후보 성원해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저와 함께 새정치와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어 오신 지지자 여러분께서 이제 큰마음으로 제 뜻을 받아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저는 더 이상 대선후보가 아니지만 국민적 우려를 담아서 한 말씀만 드리고자합니다. 지금 대선은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국민여망과는 정 반대로 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정치를 바라는 시대정신은 보이지 않고 과거에 집착하며 싸우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에서 흑색선전, 이전투구, 인신공격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대립적 정치와 일방적 국정이 반복되면 새로운 미래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저는 이번 선거가 국민을 편 가르지 않고 통합하는 선거, 국민에게 정치혁신과 정치개혁의 희망을 주는 선거, 닥쳐올 경제위기를 대비하고 사회 대통합을 마련하는 선거가 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지지자여러분, 캠프 자원봉사자 여러분.

안철수의 진심캠프는 오늘로 해단합니다. 그러나 오늘의 헤어짐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입니다. 국민들께서 만들어주시고 여러분이 닦아주신 새로운 정치의 길 위에 저 안철수는 저 자신을 더욱 단련하여 항상 함께할 것입니다. 어떠한 어려움도 여러분과 함께 하려는 제 의지를 꺾지는 못할 것입니다. 여러분이 계시기에 저는 항상 감사하며 더욱 힘을 낼 것입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