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보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너는 돌다리목에 줘왔다'던
  할머니 핀잔이 참이라고 하자

  나는 진정 강(江)언덕 그 마을에
  버려진 문받이였은지 몰라?

  그러기에 열여덟 새봄은
  버들피리 곡조에 불어보내고

  첫사랑이 흘러간 항구(港口)의 밤
  눈물섞어 마신 술 피보다 달더라

  공명이 마다곤들 언제 말이나 했나?
  바람에 붙여 돌아온 고장도 비고

  서리밟고 걸어간 새벽길 우에
  간(肝)입만 새하얗게 단풍이 들어

  거미줄만 발목에 걸린다 해도
  쇠사슬을 잡아맨 듯 무거워졌다

  눈 우에 걸어가면 자욱이 지리라고
  때로는 설래이며 파람도 불지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