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讀書三月不窺園 (독서삼월부규원) / 글 읽노라 정원도 돌아보지 못했는데

未覺苑林綠已繁 (미각원림록이번) / 어느덧 원림에 녹음이 우거졌네

梅子欲成春又晩 (매자욕성춘우만) / 매실이 익어가니 봄도 다 갔는데

慢將幽思立黃昏 (만장유사입황혼) / 부질없이 깊은 생각에 황혼도 모르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