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기/중용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1. 漢文 및 독음

01-01 天命之謂性, 率性之謂道, 修道之謂敎.

하늘이 명한 것을 성(性)이라 하고, 성에 따르는 것을 도(道)라 하고, 도를 닦는 것을 교(敎)라 한다.

1-2. 漢文 및 독음

01-02 道也者, 不可須臾離也; 可離, 非道也.

도라는 것은 잠시도 떠날 수 없는 것이니, 떠날 수 있으면 도가 아닌 것이다.

1-3. 漢文 및 독음

01-03 是故, 君子戒愼乎其所不睹, 恐懼乎其所不聞.

이러므로 군자는 그가 보이지 않는 바에서도 경계하고 삼가며, 그가 들려지지 않는 바에서도 두려워하는 것이다.

1-4. 漢文 및 독음

01-04 莫見乎隱, 幕顯乎微, 故君子愼其獨也.

숨은 것보다 더 잘 드러남이 없으며, 작은 것보다 더 잘 나타남은 없으니, 고로 군자는 그가 홀로 있는 것을 삼가는 것이다.


01-05喜怒哀樂之未發, 謂之中; 發而皆中節, 謂之和.

희노애락이 나타나지 않는 상태를 중(中)이라 하고, 나타나 모두 절도에 맞는 것을 화(和)라 한다.

01-06中也者, 天下之大本也; 和也者, 天下之達道也.

중이라는 것은 천하의 대본이고, 화라는 것은 천하의 달도이다.

01-07致中和, 天地位焉, 萬物育焉.

중화에 이르게 하면 천지가 자리잡히고 만물이 길러지게 되는 것이다.




02-01仲尼曰: 「君子中庸, 小人反中庸.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군자는 중용이고 소인은 중용에 반한다

02-02君子之中庸也, 君子而時中; 小人之中庸也, 小人而無忌憚也.」

군자의 중용은 군자로써 때에 알맞게 하고, 소인의 중용은 소인으로써 기탄없는 것이다.」




03-01子曰: 「中庸其至矣乎!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중용은 지극한 것이다!」

03-02民鮮能久矣.」

사람들은 능히 오래 행할 수 있는 자가 드물다.」




04-01子曰: 「道之不行也, 我知之矣; 知者過之, 愚者不及也.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도의 행해지지 않음을 내가 알겠다. 지혜로운 자는 지나치고, 어리석은 자는 미치지 못한다.

04-02道之不明也, 我知之矣; 賢者過之, 不肖者不及也.

도의 밝혀지지 않음을 내가 알겠다. 현명한 자는 지나치고, 못난 자는 미치지 못한다.

04-03人莫不飮食也, 鮮能知味也.」

먹고 마시지 않는 이는 없지만, 맛을 알 수 있는 자는 드물다.」




05-01子曰: 「道其不行矣夫!」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중용의 도는 행해지지 못하겠구나!」




06-01子曰: 「舜其大知也與!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순임금은 그 큰 지혜를 지니셨구나!

06-02舜好問而好察邇言; 隱惡而揚善, 執其兩端, 用其中於民, 其斯以爲舜乎!」

순임금은 묻기를 좋아하고, 가까운 말을 살피기 좋아하고, 악은 감추고 선을 드러내었고, 그 양단을 잡아 백성들에게 그 중을 쓰셨으니, 이것으로써 순임금이 되시었구나!」




07-01子曰: 「人皆曰予知; 驅而納諸罟擭陷阱之中而莫之知辟也.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사람들이 모두 '나는 지혜롭다'라 말하나, 그물이나 덫이나 함정 속으로 몰아넣어도 그것을 피할 줄 모르며,

07-02人皆曰予知; 擇乎中庸而不能期月守也.」

사람들이 모두 '나는 지혜롭다'라 말하나, 중용을 택하고도 한 달 동안도 지켜내지 못 한다.」




08-01子曰: 「回之爲人也, 擇乎中庸, 得一善, 則拳拳服膺而弗失之矣.」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회의 사람됨은 중용을 택하여, 한 가지 선을 얻으면 가슴속에 받들어 지녀 그것을 잃지 않았다.」




09-01子曰: 「天下國家可均也, 爵祿可辭也, 白刃可蹈也, 中庸不可能也.」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천하의 국가도 고르게 할 수 있고, 작록도 사양할 수 있으며, 날카로운 칼날도 밟을 수 있다 하더라도 중용은 능히 할 수 없다.」




10-01子路問强.

자로가 강함을 물으니

10-02子曰: 「南方之强與?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남방의 강함인가?

10-03北方之强與?

북방의 강함인가?

10-04抑而强與?

아니면 너의 강함인가?

10-05寬柔以敎, 不報無道, 南方之强也.

너그럽고 부드러움으로 가르치고, 무도함에 보복하지 않는 것은 남방의 강함이니,

10-06君子居之.

군자가 그렇게 산다.

10-07袵金革, 死而不厭, 北方之强也.

무기와 갑옷을 깔고 죽어도 싫어하지 않는 것은 북방의 강함이니,

10-08而强者居之.

강자가 그렇게 산다.

10-09故君子和而不流, 强哉矯!

그러므로 군자는 화하되 흐르지 않으니 강하도다!

10-10中立而不倚, 强哉矯!

중에 서도 치우침이 없으니 강하도다!

10-11國有道, 不變塞焉, 强哉矯!

나라에 도가 있어 옹색함이 변치 않으니 강하도다!

10-12國無道, 至死不變, 强哉矯!」

나라에 도가 없어 죽음에 이르러도 변치 않으니 강하도다!」




11-01子曰: 「素隱行怪, 後世有述焉, 吾弗爲之矣.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숨은 것을 찾고 괴이한 것을 행하면 후세에 그것을 기록함이 있을 것이나, 나는 그런 짓을 하지 않겠다.

11-02君子遵道而行, 半途而廢, 吾弗能已矣.

군자가 도를 좇아 행하다가 중도에 그만두는데, 나는 그만두지 못할 것이다.

11-03君子依乎中庸, 遯世不見知而不悔, 唯聖者能之.」

군자는 중용에 의지하여 세상에 숨어있어 알아줌을 보지 못할지라도 후회하지 않으니, 오직 성인만이 그렇게 할 수 있다.」




12-01君子之道, 費而隱.

군자의 도는 넓으면서도 드러나지 않는다.

12-02夫婦之愚, 可以與知焉; 及其至也, 雖聖人亦有所不知焉.

어리석은 부부라도 가히 함께하여 알 수 있는 것이지만, 그 지극함에 이르러서는 비록 성인일지라도 또한 알지 못하는 바가 있는 것이다.

12-03夫婦之不肖, 可以能行焉; 及其至也, 雖聖人亦有所不能焉.

못난 부부라도 가히 행할 수 있는 것이지만, 그 지극함에 이르러서는 비록 성인일지라도 또한 할 수 없는 바가 있는 것이다.

12-04天地之大也, 人猶有所憾.

천지의 위대함에도 오히려 사람에게는 한하는 바가 있는 것이니,

12-05故君子語大, 天下莫能載焉; 語小, 天下莫能破焉.

그러므로 군자가 큰 것을 말해도 천하에 실을 수 없게 되고, 작은 것을 말해도 천하에 쪼갤 수 없게 된다.

12-06詩云: 「鳶飛戾天, 魚躍于淵.」

시경에 이르길 「솔개는 날아 하늘에 이르고, 물고기는 연못을 뛰어오른다.」

12-07言其上下察也.

그것이 위아래로 드러남을 말하는 것이다.

12-08君子之道, 造端乎夫婦, 及其至也, 察乎天地.

군자의 도는 부부에게부터 발단되고, 그 지극함의 이르러서는 천지에 드러난다.




13-01子曰: 「道不遠人, 人之爲道而遠人, 不可以爲道.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도는 사람에게서 멀리 있지 않으니, 사람이 도를 하면서 사람에게서 멀리 하게 되면, 도가 될 수 없는 것이다.

13-02詩云: 「伐柯, 伐柯, 其則不遠.」

시경에 이르길 「도끼자루를 찍어내네, 도끼자루를 찍어내네, 그 법은 멀지 않네.」

13-03執柯以伐柯, 睨而視之, 猶以爲遠.

도끼자루를 잡고 도끼자루를 찍어내며, 곁눈질하여 그것을 보고 오히려 멀다고 하니,

13-04故君子以人治人, 改而止.

고로 군자는 사람으로써 사람을 다스려야 고쳐지고 그친다.

13-05忠恕違道不遠, 施諸己而不願, 亦勿施於人.

충과 서는 도에서 어긋남이 멀지 않으니, 자기에게 그것을 베풀어 원치 않는 것은, 또한 남에게 베풀지 말아야 한다.

13-06君子之道四, 丘未能一焉.

군자의 도는 네 가지가 있는데, 나는 한 가지도 능하지 못했다.

13-07所求乎子以事父, 未能也; 所求乎臣以事君, 未能也; 所求乎弟以事兄, 未能也; 所求乎朋友先施之, 未能也.

자식에게 구하는 바로써 부모를 섬김에 능하지 못했고, 신하들에게 구했던 바로써 임금을 섬김에 능하지 못했고, 아우에게 구하는 바로써 형을 섬김에 능하지 못했고, 벗에게 구하는 바로써 먼저 베품에 능하지 못하였으니,

13-08庸德之行, 庸言之謹; 有所不足, 不敢不勉; 有餘不敢盡.

평소에 덕을 행하고, 평소에 말을 삼가서, 부족한 바가 있으면 감히 힘쓰지 아니할 수 없고, 남는 것이 있으면 감히 다할 수 없는 것이니,

13-09言顧行, 行顧言, 君子胡不慥慥爾!」

말은 행동을 돌아보고, 행동은 말을 돌아보는 것이니, 군자가 어찌 착실하게 하지 않겠는가!




14-01君子素其位而行, 不願乎其外.

군자는 평소에 그 위치에 따라 행하며, 그 외의 것은 바라지 않는다.

14-02素富貴, 行乎富貴; 素貧賤, 行乎貧賤; 素夷狄, 行乎夷狄; 素患難, 行乎 患難.

부귀에 처해서는 부귀를 행하고, 빈천에 처해서는 빈천에 맞게 행하고, 이적에는 이적에 맞게 행해야 하고, 환난에는 환난에 맞게 행해야 한다.

14-03君子無入而不自得焉

군자는 들어가 자득하지 못할 것이 없다.

14-04在上位不陵下, 在下位不援上; 正己而不求於人, 則無怨; 上不怨天, 下不尤人.

위에 있어 아래를 업신여기지 아니하고, 아래에 있으면서 위에 매달리지 아니하니, 자기를 바로잡고 남에게 구하지 아니하면 곧 원망함이 없을 것이니, 위로는 하늘을 원항하지 아니하고, 아래로는 사람을 탓하지 않는다.

14-05故君子居易以俟命, 小人行險以徼幸.

그러므로 군자는 평탄함에 처신하며 명을 기다리고, 소인은 위험을 행하며 요행을 기다리는 것이다.

14-06子曰: 「射有似乎君子, 失諸正鵠, 反求諸其身.」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활쏘기는 군자와 비슷한 점이 있으니, 정곡을 잃으면 돌이켜 그 자신에게 구하는 것이다.」




15-01君子之道, 辟如行遠必自邇, 辟如登高必自卑.

군자의 도는 비유컨대 멀리 가려면 반드시 가까운 곳부터 함과 같고, 비유컨대 높이 올라가려면 반드시 낮은 곳부터 함과 같다.

15-02詩曰: 「妻子好合, 如鼓瑟琴; 兄弟旣翕, 和樂且耽; 宜爾室家, 樂爾妻帑.」

시경에 이르길 「처자가 서로 좋아 화합하길 비파와 거문고를 치는 것 같고, 형제가 이미 화합하여 화락을 또 즐기니, 너의 집안을 화목하게 하여 너의 처자를 즐겁게 하리라.」

15-03子曰: 「父母其順矣乎!」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부모님께서 화평해하시리라!」




16-01子曰: 「鬼神之爲德, 其盛矣乎!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귀신의 덕됨이 성하기도 하다!

16-02視之而弗見, 聽之而弗聞, 體物而不可遺.

그것을 보려 해도 보이지 않으며, 그것을 들으려 해도 들리지 않으며, 만물의 본체가 되어 버릴 수 없는 것이다.

16-03使天下之人, 齊明盛服, 以承祭祀, 洋洋乎如在其上, 如在其左右.

천하의 사람으로 하여금 가지런하고 깨끗하게 하여 성복을 입고, 제사를 받을게 하고, 그 위에 있는 듯이, 그 좌우에 있는 듯이 넓고 크게 한다.

16-04詩曰: 「神之格思, 不可度思, 矧可射思.」

시경에 이르길 「신이 이르러도 헤아릴 수 없는 것이거늘, 하물며 싫어할 수 있으랴」

16-05夫微之顯, 誠之不可揜如此夫!」

은미함은 나타나는 것이며, 성은 가릴 수 없음이 이와 같은 것이다」




17-01子曰: 「舜其大孝也與!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순임금은 대효이시라!

17-02德爲聖人, 尊爲天子, 富有四海之內; 宗廟饗之, 子孫保之.

덕으로는 성인이 되시고, 존귀함으로는 천자가 되셨으며, 부유함으로는 사해의 안을 가지셨으니, 종묘를 흠향하고 자손을 보전하셨다.

17-03故大德, 必得其位, 必得其祿, 必得其名, 必得其壽.

그러므로 대덕은 반드시 그 지위를 얻고, 반드시 그 녹을 얻으며, 반드시 그 이름을 얻고, 반드시 그 장수를 얻게 된다.

17-04故天之生物, 必因其材而篤焉, 故栽者培之, 傾者覆之.

그러므로 하늘이 만물을 낳음에 반드시 그 재질로 인해 두텁게 해 주셨으니, 그러므로 심어진 것은 북돋아 주시고, 기울어진 것은 엎어버리셨다.

17-05詩曰: 「嘉樂君子, 憲憲令德, 宜民宜人, 受祿于天; 保佑命之, 自天申之.」

시경에 이르길 「훌륭하신 군자여, 밝은 덕이 모든 백성에게 알맞으니, 하늘로부터 녹을 받으시어, 보우하고 명하셨고, 하늘은 그것을 거듭하신다.」

17-06故大德者必受命.」

그러므로 대덕자는 반드시 천명을 받는 것이다.」




18-01子曰: 「無憂者, 其惟文王乎!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근심이 없는 자는 오직 문왕뿐이로다.

18-02以王季爲父, 以武王爲子; 父作之, 子述之.

왕계를 아버지로 두셨고, 무왕을 아들로 두셨으니, 아버지의 업을 일으켰고, 아들이 그것을 펼쳤다.

18-03武王 纘大王王季文王之緖, 壹戎衣而有天下, 身不失天下之顯名; 尊爲天子, 富有四海之內; 宗廟饗之, 子孫保之.

무왕이 태왕, 왕계, 문왕의 업을 이어받아 한 번 군복을 입자 천하를 다스리게 되었으니, 몸은 천하에 드러난 명예를 잃지 않고, 존귀함으로는 천자가 되셨으며, 부유함으로는 사해의 안을 가지셨으니, 종묘를 흠향하고 자손을 보전하셨다.

18-04武王 末受命, 周公成文武之德, 追王大王王季, 上祀先公以天子之禮.

무왕이 말년에 명을 받으시니, 주공이 문왕과 무왕의 덕을 이루시어 태왕과 왕계를 왕으로 추존하셨고, 위로는 선공들을 천자의 예로써 제사지내게 하셨으니,

18-05斯禮也, 達乎諸候 大夫及士庶人.

이 예는 제후와 대부와 선비와 서민들에게까지 통하였다.

18-06父爲大夫, 子爲士; 葬以大夫, 祭以士.

아버지가 대부가 되고, 아들이 선비가 되면, 대부로써 장사지내고 선비로써 제사지내며,

18-07父爲士, 子爲大夫, 葬以士, 祭以大夫.

아버지가 선비가 되고, 아들이 대부가 되면, 선비로써 장사지내고 대부로써 제사지낸다.

18-08期之喪, 達乎大夫; 三年之喪, 達乎天子; 父母之喪, 無貴賤一也.」

기년상은 대부에게까지 통하였고, 삼년상은 천자에게까지 통하였으니, 부모의 상은 귀천이 없이 하나인 것이다.」




19-01子曰: 「武王 周公其達孝矣乎!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무왕과 주공은 달효이시라!

19-02夫孝者, 善繼人之志, 善述人之事者也.

효라는 것은, 선인의 뜻을 잘 이어서 선인의 업을 잘 펼치는 것이다.

19-03春秋, 修其祖廟, 陳其宗器, 設其裳衣, 薦其時食.

봄가을로 그 조상의 묘를 수리하고, 그 종기를 진열하며, 그 의상을 설치하고, 제철의 음식을 바친다.

19-04宗廟之禮, 所以序昭穆也; 序爵, 所以辨貴賤也; 序事, 所以辨賢也; 旅酬下爲上, 所以逮賤也; 燕毛, 所以序齒也.

종묘의 예는 소목의 차례를 정하는 까닭이고, 서작은 귀천을 분별하는 까닭이고, 서사는 현명함을 분별하는 까닭이고, 여수는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위해 올리는 것이니 천한 이에게도 미치는 까닭이고, 연모는 나이의 순서를 정하는 까닭이 되는 것이다.

19-05踐其位, 行其禮, 奏其樂; 敬其所尊, 愛其所親; 事死如事生, 事亡如 事存, 孝之至也.

그 자리에 올라 그 예를 행하고, 그 음악을 연주하고, 그 높이던 바를 공경하고, 그 친하던 바를 사랑하며, 죽은 이를 섬기기를 산 사람처럼 하며, 없는 이를 섬기기를 있는 사람처럼 하는 것이 효의 지극함이라.

19-06郊社之禮, 所以事上帝也; 宗廟之禮, 所以祀乎其先也.

교사의 예는 상제를 섬기는 까닭이고, 종묘의 예는 그 선조에게 제사를 지내는 까닭이다.

19-07明乎郊社之禮, 禘嘗之義, 治國其如示諸掌乎!」

교사의 예와 체상의 의에 밝으면, 나라를 다스리는 것은 손바닥을 보는 것과 같을 것이리라.」




20-01哀公問政.

애공이 정치를 물으니

20-02子曰: 「文武之政, 布在方策.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문왕과 무왕의 정치가 널과 대쪽에 펼쳐져 있으니,

20-03其人存, 則其政擧; 其人亡, 則其政息.

그러한 사람이 존재하면 곧 그러한 정치가 이루어지고, 그러한 사람이 없으면 곧 그러한 정치는 사라지게 될 것이다.

20-04人道敏政, 地道敏樹.

사람의 도는 정치에 민첩하고, 땅의 도는 나무에 민첩하니

20-05夫政也者, 蒲盧也.

정치라는 것은 갈대와 같은 것이다.

20-06故爲政在人; 取人以身, 修身以道, 修道以仁.

그러므로 정치를 함은 사람에게 있으니, 사람을 취하는 것은 몸으로써 하고, 몸을 닦는 것은 도로써 하고, 도를 닦는 것은 인으로써 하여야 한다.

20-07仁者, 人也, 親親爲大; 義者, 宜也, 尊賢爲大.

인이라는 것은 사람다움이니, 어버이와 친하게 지냄이 크고, 의라는 것은 마땅함이니, 어진 이를 높임이 크다.

20-08親親之殺, 尊賢之等, 禮所生也.

어버이와 친하게 함을 낮추고, 어진 이를 높이 함의 등급이 예가 생겨나게 된 이유이다.

20-09在下位, 不獲乎上, 民不可得而治矣.

아랫자리에 있으면서 윗사람에게 신임을 얻지 못하면 백성을 다스릴 수 있는 기회조차 얻지 못할 것것이다.

20-10故君子不可以不修身; 思修身, 不可以不事親; 思事親, 不可以不知人; 思知人, 不可以不知天.

그러므로 군자는 몸을 닦지 않을 수가 없고, 몸을 닦으려 생각하면 어버이를 섬기지 않을 수 없고, 어버이를 섬기려 생각하면 사람을 알지 않을 수 없고, 사람을 알려 생각하면 하늘을 알지 않을 수 없다.

20-11天下之達道五, 所以行之者三.

천하의 달도에는 다섯이 있고, 그것을 행하게 하는 까닭에는 셋이 있다.

20-12曰: 君臣也, 父子也, 夫婦也, 昆弟也, 朋友之交也, 五者, 天下之達道也; 知仁勇, 三者, 天下之達德也; 所以行之者, 一也.

군신, 부자, 부부, 형제, 친구의 사귐이 다섯가지이니 천하의 달도이고, 지, 인, 용이 세 가지이니 천하의 달덕이고, 그것을 행하게 하는 것은 하나이다.

20-13或生而知之, 或學而知之, 或困而知之, 及其知之, 一也.

어떤 자는 나면서부터 그것을 알고, 어떤 자는 배워서 그것을 알고, 어떤 자는 곤궁하여 그것을 알게 되나, 그것을 알기에 이르러서는 하나이다.

20-14或安而行之, 或利而行之, 或勉强而行之, 及其成功, 一也.」

어떤 자는 편하게 그것을 행하고, 어떤 자는 이롭게 그것을 행하고, 어떤 자는 억지로 그것을 행하나, 그들이 성공에 이르러서는 하나이다.」

20-15子曰: 「好學近乎知, 力行近乎仁, 知恥近乎勇.

공자께서 말씀하시길 「배움을 좋아하는것은 지에 가깝고, 힘써 행하는 것은 인에 가깝고, 부끄러움을 아는 것은 용에 가까운 것이다.

20-16知斯三者, 則知所以修身; 知所以修身, 則知所以治人; 知所以治人, 則知所以治天下國家矣.

이 세 가지를 알면 곧 몸을 닦게 되는 까닭을 알게 될 것이고, 곧 사람을 다스리는 까닭을 알게 될 것이고, 곧 천하와 국가를 다스리는 길을 알게 될 것이다.

20-17凡爲天下國家有九經, 曰: 修身也, 尊賢也, 親親也, 敬大臣也, 體群臣也, 子庶民也, 來百工也, 柔遠人也, 懷諸候也.

무릇 천하와 국가를 다스림에 구경이 있으니, 몸을 닦는 것과 어진 이를 높이는 것과, 어버이를 친히 하는 것과, 대신을 공경하는 것과, 여러 신하를 살피는 것과, 백성을 자식처럼 여기는 것과, 백공을 오게 하는 것과, 손님을 부드럽게 대하는 것과, 제후들을 따르게 하는 것이다.

20-18修身, 則道立; 尊賢, 則不惑; 親親, 則諸父昆弟不怨; 敬大臣, 則不眩; 體群臣, 則士之報禮重; 子庶民, 則百姓勸; 來百工, 則財用足; 柔遠人, 則四方歸之; 懷諸侯, 則天下畏之.

몸을 닦으면 곧 도에 서게 되고, 어진 이를 높이면 곧 유혹되지 않게 되고, 어버이를 친히 하면 곧 제부와 형제가 원망하지 않게 되고, 대신을 공경하면 곧 어지럽지 않게 되고, 여러 신하를 살피면 곧 선비들이 예를 무겁게 하여 보답하고, 백성을 자식처럼 여기면 곧 백성들이 힘쓰게 되고, 백공을 오게 하면 곧 재물이 쓰임이 족하게 되고, 원인(遠人)을 부드럽게 대하면 곧 사방에서 귀의하게 되고, 제후들을 따르게 하면 곧 천하가 두려워하게 될 것이다.

20-19齊明盛服, 非禮不動, 所以修身也; 去讒遠色, 賤貨而貴德, 所以勸賢也; 尊其位, 重其祿, 同其好惡, 所以勸親親也; 官盛任使, 所以勸大臣也; 忠信重祿, 所以勸士也; 時使薄斂, 所以勸百姓也; 日省月試, 旣稟稱事, 所以勸百工也; 送往迎來, 嘉善而矜不能, 所以柔遠人也; 繼絶世, 擧廢 國, 治亂持危, 朝聘以時, 厚往而薄來, 所以懷諸侯也.

재계하며 깨끗이 하며 복식을 성대히 하여 예가 아니면 동하지 않음은 수신하는 것이요, 참소하는 말을 버리고 여색을 멀리 하며 재물을 천시하고 덕을 귀하게 여김은 현자를 권면하는 것이요, 그 지위를 높게 하고 봉록을 중하게 하며 좋아하고 싫어함을 동일하게 함은 친친을 권면하는 것이요, 관속을 두어 사령을 맡김은 대신을 권면하는 것이요, 충성과 신실함으로 대우하고 봉록을 중하게 함은 선비를 권면하는 것이요, 부역을 때에 맞게 하고 세금을 적게 거둠은 백성을 권면하는 것이요, 날마다 근태를 살피고 달마다 공적을 점검하여 일에 걸맞게 녹봉을 줌은 백공(기술자들)을 권면하는 것이요, 가는 이를 보내고 오는 이를 맞이하며 잘하는 이를 가상히 여기고 못하는 이를 가엾게 여김은 손님을 편안케 하는 것이요, 끊어진 대를 이어주고 폐지된 나라를 일으켜주며 문란을 다스리고 위태함을 지켜주며 조회와 빙문을 때 맞추어 하며 갈적에 후하게 주고 올적에 박하게 받음은 제후를 감싸주는 것이다.

20-20凡爲天下國家有九經, 所以行之者, 一也.

무릇 천하국가를 다스리는 아홉 벼리가 있는데, 그 행하는 것은 하나에서 비롯된다.

20-21凡事豫則立, 不豫則廢; 言前定則不跲, 事前定, 則不困; 行前定, 則不 疚; 道前定, 則不窮.

20-22在下位, 不獲乎上, 民不可得而治矣; 獲乎上有道, 不信乎朋友, 不獲乎 上矣; 信乎朋友有道, 不順乎親, 不信乎朋友矣; 順乎親有道, 反諸身不 誠, 不順乎親矣; 誠身有道, 不明乎善, 不誠乎身矣.

20-23誠者, 天之道也; 誠之者, 人之道也.

20-24誠者, 不勉而中, 不思而得, 從容中道, 聖人也; 誠之者, 擇善而固執之 者也.

20-25博學之, 審問之, 愼思之, 明辨之, 篤行之.

20-26有弗學, 學之弗能弗措也; 有弗問, 問之弗知弗措也; 有弗思, 思之弗得 弗措也; 有弗辨, 辨之弗明弗措也; 有弗行, 行之弗篤弗措也.

20-27人一能之, 己百之; 人十能之, 己千之.

20-28果能此道矣, 雖愚必明, 雖柔必强.」



21-01自誠明, 謂之性; 自明誠, 謂之敎.

21-02誠則明矣, 明則誠矣.


22-00惟天下至誠, 爲能盡其性; 能盡其性, 則能盡人之性; 能盡人之性, 則能 盡物之性; 能盡物之性, 則可以贊天地之化育; 可以贊天地之化育, 則可 以與天地參矣.


23-00其次致曲, 曲能有誠; 誠則形, 形則著, 著則明, 明則動, 動則變, 變則 化; 唯天下至誠爲能化.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배어 나오고 겉에 배어 나오면 겉으로 드러나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동시키면 이내 변하게 되고 변하면 생육된다.
그러니 오직 세상에서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24-00至誠之道, 可以前知; 國家將興, 必有禎祥; 國家將亡, 必有妖孼; 見乎 蓍龜, 動乎四體; 禍福將至, 善, 必先知之, 不善, 必先知之; 故至誠如 神.



25-01誠者, 自成也; 而道, 自道也.

25-02誠者, 物之終始; 不誠, 無物.

25-03是故, 君子誠之爲貴.

25-04誠者, 非自成己而已也, 所以成物也.

25-05成己, 仁也; 成物, 知也; 性之德也, 合內外之道也, 故時措之宜也.




26-01故至誠無息; 不息則久.

26-02久則徵, 徵則悠遠, 悠遠則博厚, 博厚則高明.

26-03博厚所以載物也, 高明所以覆物也, 悠久所以成物也.

26-04博厚配地, 高明配天, 悠久無疆.

26-05如此者, 不見而章, 不動而變, 無爲而成.

26-06天地之道, 可一言而盡也: 其爲物不貳, 則其生物不測.

26-07天地之道, 博也, 厚也, 高也, 明也, 悠也, 久也.

26-08今夫天, 斯昭昭之多, 及其無窮也, 日月星辰繫焉, 萬物覆焉.

26-09今夫地, 一撮土之多, 及其廣厚, 載華嶽而不重, 振河海而不洩, 萬物載 焉.

26-10今夫山, 一券石之多, 及其廣大, 草木生之, 禽獸居之, 寶藏興焉.

26-11今夫水, 一勺之多, 及其不測, 黿鼉蛟龍魚鼈生焉, 貨財殖焉.

26-12詩云: 「維天之命, 於穆不已.」

26-13蓋曰天之所以爲天也

26-14「於乎不顯, 文王之德之純.」

26-15蓋曰文王之所以爲文也, 純亦不已.




27-01大哉!

27-02聖人之道!

27-03洋洋乎, 發育萬物, 峻極于天.

27-04優優大哉!

27-05禮儀三百, 威儀三千, 待其人而後行.

27-06故曰: 「苟不至德, 至道不凝焉.」

27-07故君子尊德性而道問學, 致廣大而盡精微, 極高明而道中庸.

27-08溫故而知新, 敦厚以崇禮.

27-09是故, 居上不驕, 爲下不倍.

27-10國有道, 其言足以興; 國無道, 其黙足以容.

27-11詩曰: 「旣明且哲, 以保其身.」

27-12其此之謂與!



28-01子曰: 「愚而好自用; 賤而好自專; 生乎今之世, 反古之道; 如此者, 災及 其身者也.」

28-02非天子不議禮, 不制度, 不考文.

28-03今天下, 車同軌, 書同文, 行同倫.

28-04雖有其位, 苟無其德, 不敢作禮樂焉; 雖有其德, 苟無其位, 亦不敢作禮 樂焉.

28-05子曰: 「吾說夏禮, 杞不足徵也; 吾學殷禮, 有宋存焉; 吾學周禮, 今用之, 吾從周.」




29-01王天下有三重焉, 其寡過矣乎!

29-02上焉者, 雖善無徵, 無徵不信, 不信民弗從.

29-03下焉者, 雖善不尊, 不尊不信, 不信民弗從.

29-04故君子之道, 本諸身, 徵諸庶民, 考諸三王而不謬, 建諸天地而不悖, 質 諸鬼神而無疑, 百世以俟聖人而不惑.

29-05質諸鬼神而無疑, 知天也; 百世以俟聖人而不惑, 知人也.

29-06是故, 君子動而世爲天下道, 行而世爲天下法, 言而世爲天下則; 遠之則 有望, 近之則不厭.

29-07詩曰: 「在彼無惡, 在此無射; 庶幾夙夜, 以永終譽.」

29-08君子未有不如此, 而蚤有譽於天下者也.



30-01仲尼祖述堯舜, 憲章文武; 上律天時, 下襲水土.

30-02辟如天地之無不持載, 無不覆幬; 辟如四時之錯行, 如日月之代明.

30-03萬物並育而不相害, 道並行而不相悖.

30-04小德川流, 大德敦化.

30-05此天地之所以爲大也.




31-01唯天下至聖, 爲能聰明睿知.

31-02足以有臨也; 寬裕溫柔, 足以有容也; 發强剛毅, 足以有執也; 齊莊中正, 足以有敬也; 文理密察, 足以有別也.

31-03溥博淵泉, 而時出也.

31-04溥博如天, 淵泉如淵.

31-05見而民莫不敬, 言而民莫不信, 行而民莫不說.

31-06是以聲名洋溢乎中國, 施及蠻貊, 舟車所至, 人力所通, 天之所覆, 地之 所載, 日月所照, 霜露所隊, 凡有血氣者, 莫不尊親, 故曰配天.



32-01唯天下至誠, 爲能經綸天下之大經, 立天下之大本, 知天地之化育.

32-02夫焉有所倚?

32-03肫肫其仁, 淵淵其淵, 浩浩其天.

32-04苟不固聰明聖知達天德者, 其孰能知之?




33-01詩曰: 「衣錦尙絅,」 惡其文之著也.

33-02故君子之道, 闇然而日章; 小人之道, 的然而日亡.

33-03君子之道, 淡而不厭, 簡而文, 溫而理; 知遠之近, 知風之自, 知微之顯, 可與入德矣.

33-03詩云: 「潛雖伏矣, 亦孔之昭.」

33-04故君子內省不疚, 無惡於志.

33-05君子之所不可及者, 其唯人之所不見乎!

33-06詩云: 「相在爾室, 尙不愧于屋漏.」

33-07故君子不動而敬, 不言而信.

33-08詩曰: 「奏假無言, 時靡有爭.」

33-09是故君子不賞而民勸, 不怒而民威於鈇鉞.

33-10詩曰: 「不顯惟德, 百辟其刑之.」

33-11是故君子篤恭而天下平.

33-12詩云: 「予懷明德, 不大聲以色.」

33-13子曰: 「聲色之於以化民, 末也.」

33-14詩云: 「德輶如毛.」

33-15毛猶有倫.

33-16「上天之載, 無聲無臭.」

33-17至矣.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