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랑캐꽃/뒷길로 가자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우러러 받들 수 없는 하늘
검은 하늘이 쏟아져 내린다
온몸을 굽이치는
병든 흐름도 캄캄히 저물어 가는데

예서 아는 이를 만나면 숨어버리지
숨어서 휘정휘정 뒷길을 걸을라치면
지나간 모든 날이 따라오리라

썩은 나무다리 걸쳐 있는 개울까지
개울 건너 또 개울 건너
빠알간 숯불에 비웃이 타는 선술집까지

푸르른 새벽인들 내게 없었을라구
나를 에워싸고
외치며 쓰러지는 수없이 많은 나의 얼굴은
파리한 이마는 입술은 잊어버리고자
나의 해바라기는
무거운 머리를 어느 가슴에 떨어트리랴

이제 검은 하늘과 함께
줄기줄기 차가운 비 쏟아져 내릴 것을
네거리는 싫어 네거리는 싫어
히 히 몰래 웃으며 뒷길로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