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토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는 한 마리 토끼 때문에 자나깨나 생각하였다. 어 떻게 하면 요놈을 얼른 키워서 새끼를 낳게 할 수 있 을까 이것이었다. 이 토끼는 하느님이 나에게 내려주 신 보물이었다.

몹시 춥던 어느 날 아침이었다. 내가 아직 꿈속에서 놀고 있을 때 어머니가 팔을 혼들어 깨우셨다. 아침잠 이 번히 늦은데다가 자는데 깨우면 괜스레 약이 오르 는 나였다. 팔꿈치로 그 손을 툭 털어 버리고,

「아이 참 죽겠네.」

골을 이렇게 내자니까,

「너 이 토끼 싫으냐?」하고 그럼 고만두란 듯이 은근히 나를 댕기고 계신 것이다. 나는 잠결에 그럼 아버지가 아마 오랜만에 고기 생각이 나서 토끼 고기 를 사오셨나, 그래 어머니가 나를 먹이려구 깨시는 것 이 아닐까 하였다. 그리고 고개를 돌리어 뻑뻑한 눈을 떠보니 이게 다 뭐냐, 조막만하고 아주 하얀 옥토끼 한 마리가 어머니 치마 앞에 폭싸여 있는 것이 아닌가.

나는 눈곱을 부비고 허등지 등 다가앉으며,

「이거 어서 났수?」

「글쎄?」

「글체 어서 났냔 말이야?」 하고 조급히 물으니까,

「아침에 쌀을 씻으러 나가니까 우리 부뚜막 위에 올라앉아서 응크리고 있더라. 아마 누집에서 기르는 토긴데 빠져나왔나봐. 」

어머니는 얼른 두 손을 화로 위에 부비면서 무척 기뻐하셨다. 그 말씀이 우리가 이 신당리로 떠나온 뒤 로는 이날까지 지지리지지리 고생만 하였다. 이렇게 옥토끼가, 그것도 이 집에 네 가구가 있으련만 그 중 에서 우리를 찾아왔을 적에는 새해부터는 아마 운수가 좀 피 려는 거나 아닐까 하여 고생살이에 찌들은 한숨을 내 쉬고 하시었다. 그러나 나는 나대로의 딴 회망이 있지 않아선 안 뵉 것이다. 이런 귀여운 윽토끼가 뭇 사람 을 제치고 나를 찾아왔음에는 아마 나의 심평이 차차 피려나부다 하였다. 그리고 어머니 치마 앞에서 옥토 끼를 집어내 들고 고놈을 입에 대보고 뺨에 문질러 보고 턱에다 받헉도 널고 하였다.

참으로 귀 엽고도 아름다운 동뚤이 었다. 나는 아침 밥도 먹을 새 없이 그리고 어머니가 팔을 붙잡고,

「너 숙이 갗다줄려고 그러니 ? 내 집에 들어온 것 은 남 안 주는 법이야. 인내라, 인내.」

이렇게 굳이 말리는 것도 듣지 않고 덜렁거리고 문 밖으로 나섰다. 팃골목으펄 들어가 숙이를 문간으로 (불러 만나보면 물론 툴이 다 떨고 섰는 것이나. 그 부모가 무서워서 방에는 못 들어가고) 넌지시 불러내다가,

「이 옥토끼 잘 길루」 하고 두루마기 속에서 고놈 을 꺼내 주었다. 나의 예상대로 숙이는 가손진 그 눈 을 똥그랗게 뜨더니 두 손으로 담싹 집어다가는 저도 역시 입을 맞추고 뺨을 대보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하 지만 가슴에 다 막 부등켜안은 데는 나는 고만 질색 을 하며,

「아, 아, 그렇게 하면 뼈가 부서져 죽수. 토끼는 두 귀를 붙들고 이렇게‥‥‥」 하고 토끼 다루는 법 까지 아르켜 주지 않을 수 없었다. 하라는 대로 두 귀 를 붙잡고 섰는 숙이를 가만히 바라보며 나는 이 집 이 내 집이라 하고 또 숙이가 내 안해라 하면 얼마나 좋올까하였다. 숙이가 여자 양말 하나 사달라고 부탁 하고 내가 그래라고 승낙한 지가 탄장간이 되련만 그 것도 못 하는 걸 생각하니 내 자신이 뚤쌍도 하였다.

「요놈은 크거든 짝을 채워서 우리 새끼를 자꾸 받 읍시다. 그 새끼를 팔구 팔구 하면 나중에는 큰 돈이 ‥‥‥」 그러고 토끼를 쳐들고 들여다보니 대체 수놈인지 암놈인지 분간을 모르겠다. 이게 저으기 판심이 되어,

「그런데 뭔지 알아야 짝을 채지 ! 」 하고 혼자 투 던거리니까,

「그건 인제 ‥‥」

숙이는 이렇게 낯을 약간 붉히더니 어색한 표정을 웃음으로 버무리며,

「낭중 커야 알지요 ! 」

「그렇지 ! 그럼 잘 길루 」 하고 집으로 돌아서는 그 담날부터 매일 한 번씩 토끼 문안을 가고 하였다. 토끼가 나낱이 달라 간다는 숙이의 말을 듣고 나는 퍽 좋았다.

「요새두 잘 럭수?」 하고 물으면,

「네, 무우찌끼만 주다가 오늘은 배추를 주었더니 아주 잘 먹어요」 하고 숙이토 대견한 댄답이었다. 나 는 이렇게 병이나 없이 잘만먹으면 다 되려니 생각하 였다. 아니나다르랴 숙이가,

「인젠 막 뛰어다니판 똥도 밖에 가 누구 들어와 요」 하고 까만 눈알을 뒤굴릴 쪄에는 아주 훤 칠한 어른 토끼 가 다 되 었다. 인제는 짝을 채줘야 할 터 인데, 하고 나는 돈 없음을 걱정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아무킬 생각하여도 돈을 변통할 길이 없어서 내가 입호 있는 두루마기를 잡힐까, 그러면 뭘 입고 나가냐, 이렇게 양단을 망설이다가 한 댓새 동안 토끼 에게 가질 못하였다. 그러나 하루는 저녁을 먹다가 어 머니가,

「금칠 어메게 들으니까 숙이가 그 토끼를 잡아먹 었다더구나 ! 」 하고 역정을 내는 바람에 깜짝 놀랐다.

우리 어머니는 싫다는 걸 내가 디리 졸라서 한 번 숙이네한테 통흔을 넣다가 거절을 당한 일이 있었다. 겉으로는 아직 어리다는 것이나 그 속셈은 돈 있는 집으로 딸을 내놓겠다는 내숭이었다. 이걸 어머니가 아시고 모욕을 당한 듯이 그들을 극히 미워하므로,

「그럼 그렇지 ! 그것들이 김생 구여운 줄이나 알겠니 ? 」

「그래 토끼를 먹었어 ?」

나는 이렇게 눈에 불이 번짹 나서 밖으로 뛰어왔으 나 암만해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제 손으로 색동조끼 까지 해입힌 그 토끼를 설마 숙이가 잡아먹을 성실지는 않았다.

그러나 숙이를 불러내다가 그 토끼를 좀 잠깐만 뵈 달라 하여도 아무 대답이 없이 얼괄만 빨개져서 서 있는 걸 보면 잡아먹은 것이 확실하였다. 이렇게 되면 이놈의 계집애파 나에게 벌써 맘이 변찬 것은 넉넉히 알 수있다. 나중에는 같이 살자고 우리끼리 맺은 그 언약을 잊지 않았다면 내가 위하는 그 토끼를 제가 감히 잡아먹을 리가 없지 않는가 나는 한참 도끼눈으 로 노려보다가,

「토끼 가질러 왔수, 내 토끼 도루 내주.」

「없어요. 」

숙이는 거반 울 듯한 상이더니 이내 고개를 떨어치며 ,

「아버지가 나두 모르게‥‥‥」 하고는 무안에 취 하여 말끝도 다 못 맺는다.

싶강은 이때 숙이가 한 사날 동안이나 밥도 안 먹 고 대단히 앓고 있었다. 연초 회사에다니며 벌어들이 는 딸이 이렇게 밥도 안 먹고 앓으므로 그 아버지가 겁이 버쩍 났다. 그렇다고 고기를 사다가 몸 보신시킬 형편도 못되고 하여 결국에는 딸도 모르게 그 옥토끼 를 잡아서 먹여 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런 속은 모르니까 남의 토끼를 잡아먹고 할말이 없 어서 벙벙히 섰는 숙이가 미웠다. 뭘 못 먹어서 윽토 끼를, 하고 다시 ,

「옥토끼 내놓슈, 가걱갈 테니」 하니까,

「잡아먹었어요. 」

그제서야 바로 말하고 언제 그렇게 고였는지 눈물 이 뚝 떨어진다. 그리고 무엇을 생각했음인지 허리춤 을 뒤지더니 그 지갑(은 우리가 둘이 남몰래 약흔을 하였을 때 금반지 살 돈은 없고 걷-하긴 하고 해서 내가 야시에서 15전 주고 사넣고 다니던 돈지갑을 대신 주었는 데 그것)을 내놓으며 새침히 고개를 트는 것이다. 망할 게집애, 남의 옥토끼를 먹고 요렇게 토라지면 나는 어떡하란 말인가. 하나 여기서 더 지껄였다는 나 만 앵한 것을 알았다. 숙이의 옷가슴을 부랴사랴 헤치 고 허리춤에다 그 지갑을 도로 꾹 찔러 주고는 쭐아 을까 봐 짐으로 힝하게 달아왔다. 게다 내 옥토끼를 먹었으니가 암만 즈 아버지가 반대를 하더라도, 그리 초 제가 설흑 마음이 없더라도 인제는 하릴없이 나의 안해가 꼭 되어 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이렇게 나는 생각하고 이불 속에서 잘 따져 보다 피 옥토끼가 나에게 참으로 고마운 동물임을 비로소 깨달았다.

(인제는 틀림없이 너는 내거다. )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