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 수트라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요가 수트라> 원문[편집]

제 1장 삼매[편집]

 제1경: 이제 요가의 교시가 [시작된다.]
 제2경: 요가란 마음의 작용을 억제하는 것이다.
 제3경: 그때 '보는 자'(순수정신)는 본성에 안주한다.
 제4경: 이 밖의 경우에[보는 자(순수정신)는 마음의] 작용과 동일한 양상을 갖는다.
 제5경: [마음의] 작용은 다섯 가지로서, 유해한(고통을 낳는) 것들과 무해한(고통을 낳지 않는)것들이다.
 제6경: 바른 인식, 그릇된 인식, 망상, 수면, 기억[이 그 다섯가지]이다.
 제7경: 바른 인식은 직접지각, 추리, 성언(聖言)이다.
 제8경: 그릇된 인식은 형성된 그대로의 것에 의거하지 않은 허위의 지식이다.
 제9경: 망상이란 [대응하는]사물이 없이 말[이 가리키는] 지식 내용을 따르는 것이다.
 제10경: [각성 상태에서는] 존재하지 않는 의식에 의거하는 작용이 수면이다.
 제11경: 경험한 대상을 잃지 않는 것이 기억이다.
 제12경: 수련과 이욕(離欲)에 의해 그것(마음 작용)들은 억제된다.
 제13경: 그[둘]중에서 안정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수련이다.
 제14경: 그리고 그것(수련)은 오랜 기간과 지속성과 주의력으로 열심히 실천되는 견고한 기반이다.
 제15경: 경험의 대상이나 전승에서 유래한 대상에 대한 열망을 제압하는 의식이 이욕이다.
 제16경: 그것(이욕)은 순수정신의 지각력을 통해 성분들에 대한 갈망으로부터 벗어나는 최상의 것이다.
 제17경: 심(尋), 사(伺), 환희, 자아의식의 양태를 수반함으로써 유상[삼매]가 있다.
 제18경: [마음 작용의] 정지를 일으키는 수련에 뒤따르는 것으로서 잠세력이 잔존하는 다른 것(삼매)이 있다.
 제19경: 육신이 없는 자(신)드이나 월질과 융합하는 자들에게는 존재연(세속에 의거하는 것)이 있다.
 제20경: 다른 이들에게는 신념, 정진, 기억, 삼매, 예지(叡智)에 기인하는 것(무상 삼매)이 있다.
 제21경: 강도가 강렬한[수단을 지닌]자들에게는 [삼매가] 가까이 있다.
 제22경: [강렬한 수단도] 유연하거나 중간이거나 과도하기 때문에 그로부터도 차이가 있다.
 제23경: 혹은 자재신에 대한 경건한 명상을 통해서도 [삼매에 도달한다.]
 제24경: 번뇌, 업, 과보, 잠재력들의 영향을 받지 않는 특수한 순수정신이 자재신이다.
 제25경: 그 경우에 최상의 것이 전지자(全智者)의 종자이다.
 제26경: [자재신은] 시간에 의해 한정되지 않기 때문에, 선조들에게도 스승이다.
 제27경: 그(자재신)를 표시하는 소리가 옴(Om)이다.
 제28경: 그것(옴)의 음송, 그것의 의미에 대한 명상이 [필요하다.]
 제29경: 그로부터 내부로 향하는 지성을 획득하고 또 장애가 없게된다.
 제30경: (1)병, (2)침체, (3)의심, (4)부주의, (5)나태, (6)무절제, 
        (7)그릇된 지각, (8) [요가의]단계를 얻지 못함, (9)불안정이 마음의 산란이며, 이것들이 장애이다.
 제31경: (1)고통, (2)낙담, (3)신체의 동요, (4)들숨, (5)날숨은 [마음의] 산란과 함께 일어난다.
 제32경: 그것들을 격퇴하기 위해 하나의 원리를 수련한다.
 제33경: 즐거움, 고통, 선(善), 악(惡)의 대상에 대해[각각]
        자애, 연민, 기쁨, 무관심을 계발함으로써 마음은 청정하게 된다. 
 제34경: 혹은 숨의 배출과 중지에 의해 [마음은 안정된다.]
 제35경: 혹은 대상에 대한 [직접지각의] 효력이 발생하여 마음의 안정으로 이어진다.
 제36경: 혹은 비애로부터 벗어나 빛을 발한다.
 제37경: 혹은 열망이 사라진 것(마음)을 대상으로 갖는 마음은 [안정을 얻는다.]
 제38경: 혹은 꿈속과 수면 중의 인식을 [집중의] 대상으로 견지하는 [마음은 안정을 얻는다.]
 제39경: 혹은 무엇이든 바라는 것에 대한 명상(정려)를 통해 [마음은 안정을 얻는다.]
 제40경: 그(요기)는 극미에서 극대에 이르기까지 제압한다.
 제41경: 등지(等至)란 작용이 쇠진한 것(마음)이 마치 투명한 보석처럼, 인식자나 인식 기관이
        인식 대상에 대해서 이것[들 중의 어느 하나]에 의지하여 그 색조를 띠는 상태이다.
 제42경: 거기서 말(명칭)과 대상과 지식(개념)에 대한 망상들로 뒤섞인 것이 유심(有尋)등지이다.
 제43경: 기억이 정화될 때, 자신의 성찰은 없어진 것처럼 대상만 현출하는 것이 무심(無尋) [등지]이다.
 제44경: 바로 이것에 의해 유사(有伺)[등지]와 무사(無伺)[등지]가 미세한 대상을 지닌 것으로서 설명된다.
 제45경: 그런데 미세한 대상은 '표징이 없는 것'(원질)으로 끝난다.
 제46경: 그것들이 곧 유종(有種) 삼매이다.
 제47경: 무사(無伺)[삼매]의 명석함에는 내적인 청정이[있다.]
 제48경: 거기서 [발휘되는] 예지가 '진리의 보유자'이다.
 제49경: [진리의 보유자인 예지는] 특수한 대상을 갖기 때문에, 전승과 추리에 의한 예지와는 다른 것을 대상으로 갖는다.
 제50경: 그로부터 발생한 잠세력은 다른 잠세력을 저지한다.
 제51경: 그것도 억제될 때에는 모든 것이 억제되므로 무종(無種) 삼매가 [도래한다.]


제2장 수단[편집]

 제1경: 고행, 자기 학습(성전 공부), 신에 대한 헌신은 행작(行作)요가이다.
 제2경: 삼매를 고무하기 위한 것이고, 번뇌를 약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제3경: 무지, 자아의식, 탐욕, 혐오, [삶에 대한] 애착이 [다섯] 번뇌들이다.
 제4경: 무지는 잠들어 있거나 쇠약하거나 저지되어 있거나 활성화하고 있는 나머지 것(번뇌)들의 밭(기반)이다.
 제5경: 무지는 무상한 것을 영원한 것으로, 불결한 것을 깨끗한 것으로, 고통인 것을 즐거운 것으로, 자아가 아닌 것을 자아로 인식하는 것이다.
 제6경: 자아의식이란 [순수정신의] 직관 능력과 [이에 의한 통각(마음)의] 인식 능력이 동일한 본성인 것처럼 [생각하는 것]이다.
 제7경: 탐욕이란 즐거움에 집착하는 것이다.
 제8경: 혐오란 고통에 집착하는 것이다.
 제9경: [삶에 대한] 애착이란 자신의 성향에 의해 흘러가는 것으로서, 현자도 그와 같이 이끌리는 것이다.
 제10경: 그 미세한 것(번뇌)들은 환원에 의해 파기되어야 한다.
 제11경: 그것(번뇌)들의 작용은 정려에 의해 파기되어야 한다.
 제12경: 번뇌가 그 근원인 잠재업은 현생과 내생에서 감수될 것이다.
 제13경: [번뇌라는] 근원이 존재할 때, 그 [잠재업의] 과보로서 출생과 수명과 향수가 있다.
 제55경:

제3장 초능력[편집]

 제1경: 마음이 [한] 곳에 고정되는 것이 총지(總持)이다.
 제2경: 거기(총지)서 '관념이 오직 한 가지로 지속하는 상태가 정려(靜慮)이다.

 제55경: 

제4장 독존[편집]

 제1경: 초능력은 출생이나 약초나 주문이나 고행이나 삼매로부터 발생한다.
 제2경: 원질의 충만을 통해 다른 출생으로 전변한다.

 제34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