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파병에 즈음한 담화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월남파병에 즈음한 담화문
제5대 대통령 박정희
베트남전 파병에 대한 담화문 1965년 1월 26일 화요일


위키백과
위키백과에 이 글과 관련된
자료가 있습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정부는 월남공화국의 추가지원요청에 관하여 헌법의 정하는 바에 따라, 국회의 동의를 얻어 약 2,000명의 국군을 증파하기로 결정하였읍니다. 이 증원군은 자체경비병력을 포함한 공병과 수송병의 비전투요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월남의 후방지역에서 부여된 임무를 수행하게 될 것입니다.

지금 월남공화국은 중공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간주되는 월맹 「게릴라」군의 악질적인 공격에 직면하여 힘겨운 반공투쟁을 수행하고 있읍니다.

월남에 대한 공산세력의 도발행위는 비단 월남 한 나라의 안위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아세아의 평화와 안전에 직결된 문제로서 이에 대처하기 위하여 미국을 비롯한 여러 자유우방국가들은 이미 월남공화국에 대하여 군사,경제 및 다각적인 지원을 계속강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새삼스럽게 말할 필요도 없이 자유월남이 공산화하는 경우, 대략 다음 두가지 가공할 사태의 발생을 우리는 예단할 수 있읍니다.

그 첫째는 공산주의자들의 침략에 대항하는 자유세계의 대공전선에 커다란 혼란과 차질이 생길 것이 확실하다는 것이며, 그 둘째는 동남아에 대해서 월남을 출구로 하는 공산세력은 한반도를 포함하는 전태평양지역의 자유국가들에 대해서 노골적이며 급진적인 도발행위로 나올 것이 명확하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앉아서 기다릴 것인가, 아니면 미리 일어서서 막을 것인가를 결정지어야 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아세아를 불사를지도 모를 위험에 대해서 목하월남을 불태우고 있는 하나의 『불씨』를 미연에 꺼버리는 데 협력하는 것은 안전을 위한 최상의 길이고 또 우리의 의무이기도 한 것입니다.

이에 한국정부는 국토의 직접방위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가능한 한의 모든 지원을 월남 공화국에 제공하기를 결정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이와같은 정부의 결정은

첫째, 월남에 대한 우리의 지원은 전아세아의 평화와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집단안전보장에의 도의적 책임의 일환이라는 판단에 입각하였고,

둘째, 자유월남에 대한 공산침략은 곧 한국의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임으로 우리의 월남지원은 바로 우리의 간접적 국가방위라는 확신에 의한 것이며,

세째, 과거 16개국 자유우방의 지원으로 공산침략을 격퇴시킬 수 있었던 우리는 우리의 눈앞에서 한 우방이 공산침략의 희생이 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는 한국민의 정의감과 단호한 결의에 따른 것입니다.

물에 빠져 허덕이는 친우를 보고 어떠한 일이 있어도 구해내야 하겠다는 것은 『의』를 사랑하는 우리 민족의 드높은 기개이기도 한 것입니다.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가 월남에서의 자유수호투쟁에 참여하는 것은 작게는 우리의 자유를 수호하고 우리의 국가안전과 적극적인 반공투쟁을 강화하는 길이며, 크게는 자유세계의 대공방위전선을 정비강화하고 자유에 봉사하며 평화에 기여하는 영예로운 일인 것입니다.

우리는 이땅에서 있었던 공산침략을 자유우방의 젊은이들의 피로써 함께 물리쳤던 엄연한 사실을 상기하면서, 힘에 겨운 반공투쟁을 수행하는 자유우방에 대하여는 그 나라가 어떤 나라이며 그 민족이 어떤 민족이냐를 묻기 전에 우선 최선을 다해서 지역상의 침략행위부터 저지시켜야 하겠읍니다.

이제 우리도 남의 관여나 도움을 받던 피동적 위치에서 주요국제문제에 대하여 일단의 책임을 질 수 있는 전진적 자세를 취해야 한 때가 온 것으로 봅니다. 전진적 자세로 임하는 우리가 그 책무를 수행하는 데는 어떠한 부담과 다소의 희생도 따를 것입니다.

그러나 부담이 있고 희생이 따른다고 해서 우리의 책임을 저버릴 수는 없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자유우방들로부터 많은 혜택을 입어 왔음이 사실입니다. 이제 우리는 이같은 혜택의 일부를 우리보다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는 우방에 돌려야 할 도의상의 책무도 느끼고 있읍니다.

대한민국은 이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음을 세계에 향하여 밝혀 두는 것입니다.

우리는 공동의 이익을 위하여 자유월남을 가능한 한 지원함으로써 모든 침략행위는 단호히 저지되어야 한다는 귀중한 진리를 재확인하고자 합니다.

이로써 우리는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하여 결속되며 전진하는 자유우방의 정의의 대열에 참여하여 국제평화와 안전유지에 한층 이바지하게 될 것을 확신하는 바입니다.

끝으로 장도에 오르게 될 국군장병들의 무운과 건투를 축원하는 바입니다.


1965년 1월 26일 대통령 박정희

월남파병에 즈음한 담화문
제5대 대통령 박정희
베트남전 파병에 대한 담화문 1965년 1월 26일 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