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김일엽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분류:저자 ㄱ
분류:대한민국의 저자
김일엽
金一葉
(1896년 ~ 1971년)
참고 위키백과 생애위키인용집 어록 일제 강점기의 여성주의자, 작가, 언론인, 시인이자 대한민국의 불교 승려이며 시인 겸 수필가이다. 정조는 육체가 아닌 정신에 있다는 ‘신정조론’을 주장하였다. 나혜석, 김명순 등과 함께 여성의 성적 자유와 자유 연애론을 주장하고, 여성의 의식 계몽을 주장하는 글과 강연활동 등을 하였다. 그러나 결혼에 두 번 실패한 뒤 분방한 사생활에 환멸을 느끼고 1933년 불교 승려가 되었다. 이후 만공의 권고로 문필 활동을 중단하다가 1960년대 '청춘을 불사르고' 등과 수필집들을 발표하였으며, 불교 사회 운동을 하였다. 일엽은 본래 필명이었다가 승려가 된 후 법명으로도 사용하였다. 불교명은 하엽(荷葉), 법호는 백련도엽(白蓮道葉), 하엽당(荷葉堂), 본명은 원주(元周), 다른 이름은 원주(源珠)이다.
김일엽

저작[편집]

저서[편집]

  • 《어느 수도인의 회상》(1960)
  • 《청춘을 불사르고》(1962)
  • 《행복과 불행의 갈피에서》(1964)
  • 《사랑이 무엇이더뇨》(1965)
  • 《미래세가 다하고 남도록》(1974) 2권
  • 《청춘을 불사른 뒤》(1974)
  • 《수덕사의 노을》(1977)
  • 《꽃이 지면 눈이 시려라》(1985)
  • 《일엽선문》(2000)

시집[편집]

  • 《당신은 나에게 무엇이 되었삽기에》(1975, 시집)
  • 《당신은 나에게 무엇이 되었삽기에》(1997, 시집)

소설[편집]

  • 《희생》(1928)

이 저자의 작품은 저작권이 소멸하지 않았으므로 위키문헌에 올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일부 알려지지 않은 작품은 퍼블릭 도메인이거나 자유 저작물일 경우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