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튼튼한 몸이라고 몹시 쓸 줄 또 있으랴
쓸레야 안쓰랴만 부질없이 안 쓸 것이
늘 써야 하는 이 몸이 한평생인가 합니다.

물보다 무흠튼 몸 진흙 외려 탓이 없다.
불보다 밝는지 해거멍만도 못하여라
바람같이 활발턴 기개 망두석 부끄러 합니다.

자는 잠, 잠 아니라 귀신 사람 그 새외다,
먹는 밥, 밤 아니라 흙을 씹는 맛이외다,
게다가 하는 생각이라고 먹물인 듯합니다.

죽자면 모르지만 命아닌데 죽을 것가
살자면 사는 동안 몸부터 튼튼코야
튼튼치 못한 몸을 튼튼히 쓰랴 합니다.

질기다면 질긴 것이 사람 몸엔 우없어리.
할다가 마구 쓰면 질긴 것은 어디 있노
하여튼 방금에 괴로운 몸을 서러합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