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시집/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외ㅅ가마귀 울며 나른 알로
허울한 돌기둥 넷이 스고,
이끼 흔적 푸르른데
黃昏[황혼]이 붉게 물들다.

거북 등 솟아오른 다리
길기도한 다리,
바람이 水面[수면]에 옴기니
휘이 비껴 쓸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