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공에 그리는 마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벌서 데파-트의 쇼윈드는 홍엽(紅葉)으로 장식(裝飾)되엿다. 철도안내계(鐵道案內係)가 금강산(金剛山) 소요산(逍遙山)등등 탐승객(探勝客)들에게 특별할인(特別割引)으로 가을의 써비쓰를 한다고들 떠드니 돌미력갓치 둔감(鈍感)인 나에게도 엇지면 가을인가? 십흔생각도 난다.

외국(外國)의 지배(支配)를 주사(注射)침 끝처럼 날카롭게 감수(感受)하는 선량(善良)한 행운아(幸運兒)들이 감벽(紺碧)의 창공(蒼空)을 치여다볼때 그들은 매연(煤煙)에 잠긴 도시(都市)가 실타기보다 갑싼 향락(享樂)에 지친 권태(倦怠)의 위치(位置)를 밧구기위하야는 제비색기갓치 경쾌(輕快)한 장속(裝束)에 제각기 시골의 순박한 처녀(處女)들을 머리속에 그리며 항구(港口)를 떠나는 갑판(甲板)우의 젊은 마도로스들과도 갓치 분주히들 시골로, 시골로 떠나고 만다 그래서 도시(都市)의 창공(蒼空)은 나와갓치 올데갈데업시 밤낫으로 인크칠이나 하고잇는 사람들에게 맷겨진 사유재산(私有財産)인것도 갓다.

그래서 나는 이 천재일시(千載一時)로 엇은 기회(機會)를 놋치지안켓다고 나의 기나긴 생활(生活)의 고뇌(苦惱)속에서 실(實)로 쩔븐 일순간(一瞬間)을 비수(匕首)의 섬광(閃光)처럼 맑고 깨긋이 개인 창공(蒼空)에 나의 마음을 그리나니 일망무제(一望無際)! 오즉 공(空)이며 허(虛)! 이것은 우주(宇宙)의 첫날인듯도하며 나의 생(生)의 요람(搖籃)인것도 갓허라.

신(神)은 아무것도 업는 공(空)과 허(虛)에서 우주만물(宇宙萬物)을 창조(創造)하엿다고 그리고 자기의 뜻대로 만들엇다고 사람들은 말하거니 나도 이 공(空)과 허(虛)에서 나의 세계(世界)를 나의 의사(意思)대로 바둑이나 장기를 두는 것처럼 손쉽게 창조(創造)한들 엇덜랴 그래서 이 지상(地上)의 모든 용납(容納)될수 업는 존재(存在)를 그곳에 그려본다해도 그것은 나의 자유(自由)이여라.

그러나 나는 사람이여니 일하는 사람이여니 한사람을 그리나 억천만(億千萬)사람을 그려도 그것은 모다 일하는 사람 뿐이여라 집속에서도 일을 하고 벌판에서도 일을 하고 산(山)에서도 일을 하고 바다에서도 일을 하나 그것은 창공(蒼空)을 그리는 나의 마음에 수고로움이 업는것처럼 그들의 하는일은 수고로움이 업서라 그리고 유쾌(愉快)만 잇나니 그것은 생활(生活)의 원리(原理)와 양식(樣式)에 갈등(葛藤)이 업거늘 나의 현실(現實)은 엇지 이다지도 착종(錯綜)이 심(甚)한고? 마음은 창공(蒼空)을 그리면서 몸은 대지(大地)를 옴겨듸더 보지 못하는가?

가을은 반성(反省)이 계절(季節)이라고하니 창공(蒼空)을 그리는 마음아 대지(大地)를 돌아가자 그래서 토지(土地)의 견문(見聞)을 창공(蒼空)에 그려보듯이 다시 대지(大地)에 너의 마음을 마음대로 그려보자.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5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5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4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