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변/남사당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는 얼굴에 분칠을 하고
삼단 같은 머리를 땋아 내린 사나이

초립에 쾌자를 걸친 조라치들이
날라리를 부는 저녁이면
다홍치마를 두르고 나는 향단이가 되다.

이리하여 장터 어느 넓은 마당을 빌어
램프 불을 돋운 포장 속에선
내 남성(男聲)이 십분 굴욕된다.

산 넘어 지나 온 저 촌엔
은반지를 사주고 싶은
고운 처녀도 있었건만

다음날이면 떠남을 짓는
처녀야!
나는 집시의 피였다.
내일은 또 어느 동리로 들어간다냐

우리들의 도구를 실은
노새의 뒤를 따라
산딸기의 이슬을 털며
길에 오르는 새벽은

구경꾼을 모으는 날라리 소리처럼
슬픔과 기쁨이 섞여 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