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변/새날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운 아침입니다.

파아란 하늘 아래
기와들이 유난히 빛나고―

마음속엔 한아름 장미가 피어오릅니다.

오랜만에
부드러운 정과 웃음과 흥분 속에 다시
사람들은 안에서 ‘희망’이
포기포기 무성하고

나 이제 호수 같은 마음자리를 하고
조용히 남창(南窓)을 열어 수선(水仙)과 함께
‘새 날’의 다사로운 날빛을 함뿍 받으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