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변/장미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맘속 붉은 장미를 우지지끈 꺾어 보내 놓고―
그날부터 내 안에서 번뇌가 자라다

네 수정 같은 맘에

한 점 티 되어 무겁게 자리하면 어찌하랴

차리리 얼음같이 얼어 버리련다.
하늘 보며 나무 모양 우뚝 서 버리련다.
아니
낙엽처럼 섧게 날아가 버리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