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시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皓首奮畎畝

草野願忠心

亂賊人皆討

何須問古今


호수분견묘

초야원충심

난적인개토

하수문고금


백발로 밭이랑[1]에서 분발하는 것은

초야의 충심[2]을 바랐음이라.[3]

난적[4]은 누구나 쳐야 하니,[5]

고금을 물어서 무엇하리.[6]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100년이 지났으므로 전 세계적으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단, 나중에 출판된 판본이나 원본을 다른 언어로 옮긴 번역물은 시기와 지역에 따라 저작권의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농사를 지으며 늙어가는 화자의 처지를 드러낸다.
  2. 궁벽한 시골에서의 충성
  3. 화자의 신분은 초야에 묻혀 사는 지식인임을 알 수 있다.
  4. 왜적
  5. 저항에 대한 당위성을 드러낸다.
  6. 역사에서 물을 필요가 없다(설의법), 강한 투쟁 의지를 드러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