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문월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번역 원문

하늘에 달 생긴 지 얼마나 된고
내 이제 잔 멈추고 한번 묻노라

사람은 밝은 저 달 잡지 못하되
도리어 달이 사람 따라오도다

맑기는 나는 거울 단궐에 단 듯
푸른 안개 스러지자 더욱 빛나네

해 지자 바다로서 뜸은 보아도
밤 새자 구름 속에 숨긴 몰랐네

青天有月來幾時,
我今停杯一問之。

人攀明月不可得,
月行却與人相隨。

皎如飛鏡臨丹闕,
綠烟滅盡清輝發。

但見宵從海上來,
寧知曉向雲間沒。

白兔擣藥秋復春,
嫦娥孤棲與誰鄰。

今人不見古時月,
今月曾經照古人。

古人今人若流水,
共看明月皆如此。

唯願當歌對酒時,
月光長照金樽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