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高麗畵跡에 對하야.djvu/1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이동 검색으로 이동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高麗畵跡에 對하야 (高裕變)

高麗畵跡에 對하야

高裕變

一般으로 朝鮮文化 方面이 다 그러하지만 美術工藝品에 있어서도 文獻 乃至 遺跡이 稀貴한中 特히 上古에 있 어서 그러함은 오히려 無怪한 편이나 僅僅 五百年前 乃 至 千年前 間의 高麗의 書跡에 있어서도 그러함은 奇怪 를 지나 처 摩訶不可思議의 일이라 할만하다。論者 있어 그 理由를 說明하야 가로되 或은 兵禍不息을 擧證하고 或은 藝道에 對한 一般의 無敎無關心을 附會하나 前論은 오히려 事實에 近似하지만 後論은 一 段의 檢討를 經하여야 할것이 爲先 筆者가 當場에 問題하고 있는 高麗의 藝道에 對한 愛好가 凡論常識으로써 議할바 아니어서 斷簡尺素에 散見되는 記錄에서나마 一大 豪華版을 그려낼 수 있[으]니 麗初以來 寺社建築의 壯嚴、 顯高間의 八萬大藏經과 一般書籍의 印行、 毅宗 前後의 別宮 離殿의 侈麗와 및 靑磁의 發達、忠烈 忠宜間의 寫經藝術의 發達、其他 塔碑, 螺鈿漆器、金錯銅器의 發達、이러한 畫道 以外의 片例를 모두 姑捨是하고 純全히 繪畫美術에서의 例만 들더라도 國初의 圖畫院 乃至 畫局의 設立이 大書特書할 重要한 事實로 「李王家博物館所藏品寫眞帖解說」 같은 內外가 推抑하는 唯 一 의 朝鮮美術案內書도 「萬若 新羅朝에 이들 畫院 같은 것이있었다 하면 이를 繼承한 麗朝에 있어서도 亦[示] 그 施設이 없지 못할것이나 然이나 史上에 다시 그 일이 없고」 云云의 妄論율 輕擧히 斷論하였으나、 一○九 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