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06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이파리를 흔드는 저녁바람이
솨— 恐怖에 떨게한다.

멀리 첫여름의 개고리 재질댐에
흘러간 마을의 過去는 아질타.

나무틈으로 반짝이는 별만이
새날의 希望으로 나를 이끈다.

一九三六•六•二六

— 10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