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58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아아니 아니
고놈의 빗자루가
방바닥 쓸기 싫으니
그랬지 그랬어
괘씸하여 벽장속에 감췄드니
이튼날 아침 빗자루가 없다고
어머니가 야단이지요.

一九三六•九•九

— 15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