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193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消防組 무슨 株式會社, 府廳, 洋服店, 古物商等 나란히 하고 연달아 오다가 아이스케크 看板에 눈이 잠간 머무는데 이놈을 눈 나린 겨울에 빈 집을 지키는 꼴이라든가, 제 身分에 맞지않은 가개를 지키는 꼴을 살작 필림에 올리어 본달것 같으면 한幅의 高等諷刺漫畵가 될터인데 하고 나는 눈을 감고 생각하기로 한다. 事實 요지음 아이스케이크看板 身勢를 免치 아니치 못할 者 얼마나 되랴. 아이스케이크 看板은 情熱에 불타는 炎署가 眞正코 아수롭다.

눈을 감고 한참 생각하느라면 한가지 꺼리끼리는 것이 있는데 이것은 道德律이란 거치장스러운 義務感이다. 젊은 녀석이 눈을 딱 감고 버티고 앉아 있다고 손구락질하는것 같아야 번쩍 눈을 떠 본다. 하나 가차이

— 19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