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Sky, Wind, Star and Poem (1955).djvu/220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페이지는 교정 작업을 거쳤습니다

홀로인듯 한 自己를 發見하고 스스로 눈물 짓지 않을 수 없었읍니다.

································

六疊房은 남의 나라
窓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곰 내몰고,
時代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最後의 나,

나는 나에게 적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慰安으로 잡는 最初의 握手.

(『쉽게 씨워진 詩』의 一一節 一九四二•六•三作)

그러나 홀로 『새로운 아침』을 기다리며, 그의 孤獨만으로 抗拒하기에는 現實의 물결은 너무 거센 것이었읍니다.

— 21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