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물음악회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폐물 음악회 현존한 러시아의 여류 첼리스트 안나 루보시스 여사가 연전에 모스크바 시에서 독주회를 개최한 때의 일입니다. 입장료를 받지 않는 대신 左記[좌 기]한 물건을 받는다는 광고를 내걸었읍니다.

“넝마, 紙屑[지설], 空甁[공병], 양철통, 魚獸類[어수류]의 骨等[골등] 이면 六斤[육근] 이상, 고무신이면 一足[일족] 이상을 지참할 것.”

그러나 독자 제군, 이 여류 악가가 넝마 장수나 엿장수인 줄은 알지 마십 시요. 그는 勞農[노농] 러시아 정부의 원대한 충성에서 이 폐물 수집 음악 회를 연 것입니다. 그러나 하여간 일류 음악가의 독주회 입장료가 엿 한 가 락 값이라는 것에는 그 空前[공전]의 염가에 놀라지 않을 수 없읍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
 

이 저작물은 대한민국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저작권이 만료된 문서로서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운영하는 공유마당에 등록된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