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잉경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울었다, 잉경
울었다, 잉경
거짓말이 아니라, 정말
잉경이 울었다

쌓이고 쌓인 세월 속에
두고 두고 먼지와 녹이 슬어
한 마리 커다란 짐승처럼
죽은 듯 잠자던 잉경…

살을 에이고 뼈를 깎는 원한에
이 악물고 참았던 설어움
함께 북받쳐 나오는 울음처럼
미친 듯 울부짖는 종소리…

나는 들었노라, 정녕 들었노라
두 개의 귀로, 뚜렷이 들었노라
─ 이젠 새 세상이 온다
─ 이젠 새 세상이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