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잔 물을!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옛날 옛적 오스트리아의 요셉 황제는 다방면으로 취미를 가진 분이었읍니 다 그 중에도 . 미술에 대하여는 출중한 鑑賞眼[감상안]을 가져서 가끔 侍臣 [시신]들을 놀라게 한 일이 있으며, 그 외에 음악에 대하여도 조예가 깊었 던 만큼 그 애호의 度[도]도 컸던 것입니다.

당시 오스트리아에는 수다한 가수들이 있었지마는 그중에도 안나 셀리나 스토레스는 가장 이름 높고 아리따운 歌姬[가희]로 만인의 칭찬을 한 몸에 받고 지내던 것입니다. 황제는 그 여자의 명성이 높음을 들으시고 한번 그 여자의 예술에 친히 접해 보고 싶다고 시신에게 분부하신 일이 있었읍니다. 흔치 않은 이 광영의 기회는 드디어 스토레스를 찾아갔던 것입니다.

어느 날 궁전에는 大祝宴[대축연]이 열리게 되었읍니다. 그래서 시신들은 이 기회에 스토레스의 예술 天聽[천청]에 이바지하기로 결의했던 것입니다. 축연의 당일, 스토레스는 이 광영스러운 자리에 拜參[배참]했읍니다.

황제는 그 여자의 예술에 친히 접하시게 되자 그 명성에 상부하는 그 여자 의 천분을 몹시 칭찬해 주셨읍니다. 동시에 더욱 그 천분을 연마하라는 격 려의 말씀까지 내리셨던 것입니다.

그러나 스토레스는 이것이 물론 자기 생후에 처음 당하는 일인 만큼 황송 하기도 했고 감격하기도 해서 모처럼 자기 눈앞에 벌어져 있는 山海[산해] 의 珍味[진미]도 그 맛을 알 수가 없었고 나중에는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까지가 몹시 부자유스러워서 견디기 어려웠던 것입니다.

그 여자가 한참 당황해 하는 판에 황제는 옥체를 일으키사 친히 그 여자 의 옆으로 오셔서 다시 그 여자의 예술을 칭찬해 주시고서 오늘의 특별상으 로 무엇이든지 소청이 있으면 들어주겠다는 황송한 말씀을 내리셨읍니다. 아까부터 度[도]를 잃고 있던 스토레스는 황제의 이같이 고마우신 聖旨[성 지]를 받들게 되자 더욱 감격하고 昻奮[앙분]하여 無我夢中[무아몽중]에 의 자로부터 벌떡 일어났읍니다. 그 여자의 얼굴은 진홍색으로 물들여졌고 호 흡과 맥박은 바야흐로 급격해졌던 것입니다.

황제의 사랑스러워하시는 미소에 응하여 그 여자는 애원하듯이 부르짖었읍 니다.

“폐하의 성지에 감격하와……. 폐하! 제게 물 한 잔만 주십시오. 목이 타 서 죽을 것 같습니다.”

라이선스[편집]

이 저작물은 저자가 사망한 지 70년이 넘었으므로, 저자가 사망한 후 70년(또는 그 이하)이 지나면 저작권이 소멸하는 국가에서 퍼블릭 도메인입니다.


주의
1923년에서 1977년 사이에 출판되었다면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이 아닐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퍼블릭 도메인인 저작물에는 {{PD-1996}}를 사용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