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갈릴레아 바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의 가슴은
조그만 갈릴레아 바다.

때없이 설레는 파도는
미한 풍경을 이룰 수 없도다.

예전에 문제들은
잠자는 주를 깨웠도다.

주를 다만 깨움으로
그들의 신덕은 복되도다.

돛폭은 다시 펴고
키는 방향을 찾었도다.

오늘도 나의 조그만 (갈릴레아)에서
주는 짐짓 잠자신 줄을-.

바람과 바다가 잠잠한 후에야
나의 탄식은 깨달었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