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또 하나 다른 태양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온 고을이 받들만 한
장미 한가지가 솟아난다 하기로
그래도 나는 고와 아니하련다.

나는 나의 나이와 별과 바람에도 피로웁다.

이제 태양을 금시 잃어버린다 하기로
그래도 그리 놀라울리 없다.

실상 나는 또하나 다른 태양으로 살었다.

사랑을 위하얀 입맛도 잃는다.
외로운 사슴처럼 벙어리 되어 산길에 슬지라도-

오오, 나의 행복은 나의 성모마리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