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바다2 (3장)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다는 뿔뿔이
달어 날랴고 했다.

푸른 도마뱀떼 같이
재재발렀다.

꼬리가 이루
잡히지 않었다.

흰 발톱에 찢긴
산호보다 붉고 슬픈 생채기 !

가까스루 몰아다 부치고
변죽을 둘러 손질하여 물기를 시쳤다.

이 앨쓴 해도에
손을 씻고 떼었다.

찰찰 넘치도록
돌돌 굴르도록

희동그란히 받쳐 들었다 !
지구는 연닢인양 오므라들고...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