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바다4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후주근한 물결소리 등에 지고 홀로 돌아가노니
어제선지 그누구 쓰러져 울음 우는듯한 기척,

돌아서서 보니 먼 등대가 반짝 반짝 깜박이고
갈매기떼 끼루룩 비를 부르며 날어간다.

울음 우는 이는 등대도 아니고 갈매기도 아니고
어덴지 홀로 떨어진 이름 모를 서러움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