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비극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비극)의 흰얼굴을 뵈인 적이 있느냐?
그 손님의 얼굴은 실로 미하니라.
검은 옷에 가리워 오는 이 고귀한 심방에 사람들은 부
질없이 당황한다.
실상 그가 남기고 간 자취가 얼마나 향그럽기에
오랜 후일에야 평화와 슬픔과 사랑의 선물을 두고 간
줄을 알았다.
그의 발옮김이 또한 표범의 뒤를 따르듯 조심시럽기에
가리어 듣는 귀가 오직 그의 노크를 안다.
묵이 말러 시가 써지지 아니하는 이 밤에도
나는 맞이할 예비가 잇다.
일즉이 나의 딸하나와 아들하나를 드린 일이 있기에
혹은 이밤에 그가 예의를 갖추지 않고 오량이면
문밖에서 가벼히 사양하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