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비로봉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백화수풀 앙당한 속에
계절이 쪼그리고 있다.

이곳은 육체 없는 적막한 향연장
이마에 스며드는 향료로운 자양!
해발 오천 피이트 권운층 우에
그싯는 성냥불 !

동해는 푸른 삽화처럼 움직 않고
누뤼 알이 참벌처럼 옮겨 간다.

연정은 그림자 마자 벗쟈
산드랗게 얼어라 ! 귀뚜라미 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