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뻣나무 열매

위키문헌 ― 우리 모두의 도서관.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웃 입술에 그 뻣나무 열매가 다 나섰니?
그래 그 뻣나무 열매가 지운 듯 스러졌니?
그끄제 밤에 늬가 참버리처럼 닝닝거리고 간 뒤로-
불빛은 송홧가루 삐운 듯 무리를 둘러 쓰고
문풍지에 아름푸시 얼음 풀린 먼 여울이 떠는구나
바람세는 연사흘 두고 유달리도 미끄러워
한창 때 삭신이 덧나기도 쉬웁단다.
외로운 서 강화도로 떠날 임시 해서-
웃 입술에 그 뻣나무 열매가 안나서서 쓰겠니?
그래 그 뻣나무 열매를 그대로 달고 가랴니?